2018.09.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조금강릉 23.0℃
  • 구름많음서울 25.8℃
  • 흐림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4.2℃
  • 흐림고창 24.1℃
  • 흐림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3.1℃
  • 흐림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한국은행 발표에 의하면 지난해 가계 순저축률은 8.1%를 기록했다.

 

가계 순저축률은 가계의 순저축액을 처분가능소 득으로 나눈 비율이다. 가계의 순저축률은 2013년 4.9%, 2014년 6.3%에 이어 2015년 8.1%로 뛰는 등 계속 상승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더해 최근 10년간 가계의 소비성향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 OECD 회원국(2015년 기준) 중 우리보다 저축률이 높은 나라는 스위스(19.96%), 룩셈부르크 (17.48%), 스웨덴(16.78%), 독일(9.93%) 뿐이다. 또한 금년 1분기 우리나라의 가계와 기업, 정부부문을 합한 총저축률은 36.9%로,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3분기(37.2%) 이후 1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저축률 상승은 미래에 대한 불안심리가 근본 원인
저축률이 상승한다는 것은 국민들이 먹을 것 안 먹고 쓸 것안 쓰고 허리띠를 질끈 졸라맨다는 의미다. 외환위기 당시 우리나라의 총저축률은 한 때 40.6%까지 올라간 적이 있다.

 

국민들이 위기 극복을 위하여 소비를 과도하게 줄였기 때문이 다. 물론 은행들의 정기예금 금리는 당시 최고 18%에 육박하여 은행이자가 쏠쏠했던 때이다.

 

여기서 우리가 유념해서 살펴봐야 할 것은 1.25%라는 사상 최저 금리에도 최근 가계 저축이 늘고 있다는 점이다. 저축률이 올라가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고령화의 급속한 진전이나, 노인빈곤 문제 등에 대한 우려로 소비보다 저축을 늘린 결과다.

 

물론 전·월세 가격의 급격한 상승이나 눈덩이처럼 불어난 가계부채 문 제, 고용불안도 근저에 자리 잡고 있다. 기업들도 향후 경제 상황에 대한 불확실성이 클 경우 투자를 꺼리게 된다. 결국 최근 저축률 상승에는 각 경제 주체들의 미래에 대한 불안심 리가 자리 잡고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이 저축률이 올라가는 것을 마냥 기쁘게만 생각할 수는 없다. 소비부진과 투자위축에 따른 경제 전체의 활력이 떨어지는 소위 ‘저축의 역설’(The Paradox of Savings)이나 소비 위축으로 인한 ‘소비 절벽’ 현상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문제는 우리나라 인구구조의 급격한 변화다. 가장 활발한 소비층인 30~40대 인구의 감소세가 너무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 주 소비층인 30대는 2011년 800만명을 정점 으로 이미 감소추세에 있다. 일본보다 더 빠른 속도다.


영국의 경제학자 케인스가 주장한 저축의 역설이 가장 극명하게 드러난 예로 일본을 많이 든다. 일본은행이 1990년연 6.0%인 금리를 1995년 연 0.5%로 낮췄지만, 가계 저축률은 10%대를 꾸준히 유지했다.

 

소비촉진을 위해 세금을 깎아 통장에 입금해 줬는데 이 돈도 쓰지 않고, 은행에 저축했다. 경기 회복을 위해 푼돈이 다시 저축되면서 일본은 결국 장기 불황에 빠져들게 된다.


경제는 연못과 같다고 한다. 연못의 물은 채워졌다가 흘러 내린다. 저축과 투자도 이와 같다. 연못에 물이 마냥 고이기만 해서는 큰 문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물이 흐를 수 있는 마땅한 통로를 열어줘야 한다.

 

새 정부의 경제 정책인 ‘소득 주도 성장’은 일자리를 늘려 소득을 높여주면 소비가 증가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그러나 최근 가계저축률이 계속 높아지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소비 촉진을 위한 적절한 당근책이 제시될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얘기한다. 저축이 무조건 미덕인 시대는 지났다.

 

오히려 적절한 소비가 미덕으로 인식되 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사회 전반의 소비에 대해 지나치게 부정적인 시각도 전환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부동산 자산 위주의 가계자산 포트폴리오를 감안할 때, 노후에 대비한 연금상품 위주의 현행 저축모델이 적절한 것인지 개인별로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프로필] 양 현 근
•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시인

•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은행감독국장·기획조정국장

• 전) 금융감독원 외환업무실장

• 조선대 경영학과, 연세대 석사, 세종대 박사과정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