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1.3℃
  • -강릉 -6.8℃
  • 맑음서울 -10.4℃
  • 구름조금대전 -8.0℃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3.2℃
  • -고창 -6.2℃
  • 제주 0.0℃
  • -강화 -11.0℃
  • -보은 -9.7℃
  • -금산 -8.7℃
  • -강진군 -4.2℃
  • -경주시 -5.2℃
  • -거제 -2.4℃
기상청 제공

세무사회·국제사이버대학교, 직무교육 산학협력 체결

세무사 및 세무사사무소 직원 수업료 30% 감면 혜택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한국세무사회(회장 이창규)는 지난달 31일 서초동 세무사회관에서 국제사이버대학교(총장 박영규)와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세무사와 세무사사무소 직원은 국제사이버대학교 수업료 30% 감면 혜택을 주기로 했다. 


학점 당 7만원인 인문사회계열을 기준으로, 한 학기에 18학점을 듣는다고 가정한다면 일반학생과 비교해 37만원 이상의 수업료 절감 혜택을 보는 셈이다.

특히 사이버대학교 특성상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온라인을 통해 정규 4년제 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또한. 세무사와 세무사사무소 직원이 국제사이버대학교의 강점인 경영·부동산학 과목을 수강하면 업무에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한국세무사회 이창규 회장은 “이제는 과거와 달리 배우고자 하는 의욕만 있다면 선생님이나 교수를 직접 찾아가는 수고로움 없이 원하는 지식을 충분히 전수받을 수 있는 시대다”라며 “우리회는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보다 많은 세무사와 세무사사무소 직원이 국제사이버대학교의 명품 강의를 수강해 업무를 비롯한 자기개발에 도움 받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제사이버대학교 박영규 총장은 “우리학교의 역사는 짧지만 그 모태가 되는 광동학원은 1950년에 설립돼 교육 사업을 펼친 만큼 그 노하우가 축적돼 있다”며 “작지만 강한 대학교인 국제사이버대학교가 세무사와 세무사사무소 직원들의 든든한 교육 동반자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협약식에는 한국세무사회 이창규 회장을 비롯해 김형중 부회장, 정동원 회원이사, 박병정 홍보이사가, 국제사이버대학교에서는 박영규 총장, 김경회 경영부동산 학부장, 여정구 경영학과 객원교수가 참석했다.

한국세무사회는 경희·서울디지털·숭실·세종·서울사이버대학교와 산학협약을 체결하고 세무사와 세무사사무소 직원들에게 양질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에 힘쓰고 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