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19.0℃
  • -강릉 25.6℃
  • 흐림서울 19.1℃
  • 박무대전 20.1℃
  • 연무대구 23.8℃
  • 박무울산 23.2℃
  • 박무광주 19.5℃
  • 연무부산 22.0℃
  • -고창 18.6℃
  • 박무제주 19.2℃
  • -강화 18.7℃
  • -보은 18.7℃
  • -금산 18.5℃
  • -강진군 19.2℃
  • -경주시 20.5℃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정책

[데스크칼럼]인공지능을 대하는 인류의 자세

(조세금융신문=최일혁 기자) 지난 8월 영국의 저명한 공상과학 소설가 브라이언 올디스(Brian Aldiss)가 92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그가 1969년 쓴 단편 ‘슈퍼 장남감(Supertoys Last All Summer Long)’은 스티븐 스필버그의 감독의 2001년작 ‘에이 아이(A·I)’의 원작이 된 소설이다.


스탠리 큐브릭이 기획하고 스필버그가 완성한 것으로 알려진 ‘에이 아이’는 인간을 사랑했지만 인간에게 버림받은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로봇의 이야기다.


컴퓨터 과학자 존 매카시(John McCarthy)가 1956년 ‘다트머스 학회’(Dartmouth Conference)에서 처음으로 인공지능이라는 용어를 사용한 이후 ‘에이 아이’를 비롯해 인공지능을 소재로 다룬 유수의 영화와 출판물이 나왔지만 사람들은 인공지능을 그저 아주 먼 훗날에나 실현될 일로 치부해왔다. 음성인식 기술이 대중화 되고, 자율 주행차가 도로를 다니고, 의료행위를 하는 치료 로봇이 등장했지만 상당수 영화나 소설 등에서 묘사된 ‘인간을 훨씬 초월한 능력’과는 여전히 거리가 멀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편견은 지난해 3월 구글 딥마인드(Google DeepMind)가 개발한 바둑프로그램 ‘알파고’(Alpha Go)가 인간 대표로 나선 프로바둑기사 이세돌 9단과의 5번기에서 4대1로 압승을 거두면서 뚜렷하게 금이 갔다.


이미 인간 체스 챔피언이 슈퍼컴퓨터에 무릎을 꿇은 전례가 있었지만 게임 룰이 단순한 체스와 달리 경우의 수가 무궁무진한 바둑은 인공지능이 발달한다 해도 향후 수십 년간은 인간을 이기지 못할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었던 탓이다.


알파고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인터넷 바둑사이트에서 프로기사들을 상대로 60연승을 거둔 뒤 올해 5월 현 바둑 세계랭킹 1위인 중국의 커제 9단을 3대0으로 완파하고 바둑계에서 은퇴해버렸다. 구글 딥마인드는 알파고의 은퇴 선언과 함께 알파고끼리 둔 50국의 기보를 공개했는데, 이 기보들에는 기존 바둑이론을 뒤엎는 기상천외한 수들이 담겨져 있어 바둑계에 일대 파란을 몰고 왔다.


알파고의 등장 이후 젊은 바둑기사들은 알파고를 흉내내며 고정관념을 깨는 실험적인 수들을 시도하는 모습이다. 인간의 기보를 가지고 학습한 알파고가 오히려 인간보다 번뜩이는 창의성을 지녔다는 것을 바둑기사들이 스스로 인정한 셈이다. 바둑에서만큼은 인공지능이 인간을 확실히 뛰어넘었다는 방증이다.


알파고가 기폭제 역할을 한 뒤로 요즈음은 매일 인공지능과 관련된 뉴스가 쏟아지고 있다. 대부분 4차 산업혁명 기술로서의 인공지능을 언급하고 있으며, 더 범위를 좁힌다면 인간 대체 수단으로서의 인공지능 발전이 주를 이룬다. 이미 몇몇 직업군에서 인공지능이 인간을 대신하고 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2016년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2020년까지 선진국과 신흥시장 15개국에서 710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고 얼마 전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10년 후 국내 일자리 절반 이상이 인공지능으로 대체될 가능성이 높다는 보고서를 발간했다. 시간문제일 뿐 언젠가는 인공지능이 현존하는 인간의 일자리를 전부 차지하게 될 것이라는 얘기나 다름없다.


그렇다면 인공지능의 발달만큼이나 인공지능과의 관계에 집중해야 될 필요성이 대두된다. 한마디로 인공지능과의 상생과 공존이다. 일부 과학자들은 인공지능이 인간보다 뛰어난 창의성을 가질수 없기 때문에 인간을 초월하고 나아가 위협적인 존재가 될 확률은 제로에 가깝다고 단언한다. 하지만 인간이 입력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바둑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낸 알파고의 사례는 진화한 인공지능이 얼마나 뛰어난 사고능력을 지닐 수 있는지 보여준다.


오늘날 인공지능은 엄청난 속도로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언제 어디서 갑자기 자아를 지닌 인공지능이 튀어나온다고 해도 하등 이상할 것이 없는 시대다. 영화 ‘에이 아이’에서 인간을 사랑하게끔 프로그래밍된 데이빗이 자신을 버린 스윈튼 부부에게 그리움과 슬픔 대신 분노와 증오의 감정을 품었다면 영화의 줄거리는 어떻게 바뀌었을까.


머지않아 인간이 인공지능을 어떤 자세로 대하느냐가 사회적인 화두로 떠오를 것으로 본다. 미래 인류들에게는 필수불가결하게될 인공지능을 단순히 인간이 창조해낸 피조물로 치부하지 않는 겸손이 지금부터 예행돼야 한다면 너무 지나친 기우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인공지능 불신론자인 일론 머스크(Elon Musk) 테슬라 모터스 CEO의 “인공지능이 북한보다 위험하다”는 발언은 한 번쯤 곱씹어볼 가치가 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