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18.5℃
  • 구름조금강릉 18.8℃
  • 맑음서울 22.6℃
  • 맑음대전 21.5℃
  • 구름조금대구 19.7℃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조금광주 21.6℃
  • 구름조금부산 22.9℃
  • 흐림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1.5℃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7.3℃
  • 구름조금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인사 · 동정

◇ 승진

◆그룹
△부회장 안병덕(安秉德)

◇대표 선임 및 승진


◆(주)코오롱
△대표이사 부사장 유석진(劉碩珍)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 사장 장희구(張喜九)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 부사장 김영범(金榮範)


◆그린나래
△대표이사 부사장 이정윤(李貞潤)


◆코오롱LSI / 엠오디
△대표이사 전무 장재혁(張在爀)

◇대표 선임


◆코오롱아우토
△대표이사 전무 이철승(李哲勝)


◆스위트밀
△대표이사 상무 최동욱(崔東旭)

◇임원승진


◆(주)코오롱
△상무 이규호(李圭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 이재혁(李載赫)
△부사장(COO) 윤영민(尹榮珉)
△전무 최영백 (崔榮百)
△상무 홍성균(洪性均) 이상민(李相旼) 이혜리(李惠里) 박준성(朴俊成)
△상무보 정대진(鄭大鎭) 문병권(文炳權)


◆코오롱글로벌
△전무 조현철(曺鉉喆) 전철원(田哲原)
△상무 노성훈 (盧晟薰) 송혁재(宋爀載)
△상무보 고재석(高在錫) 김일호(金日浩)


◆코오롱글로텍
△상무보 황남열(黃湳烈)


◆코오롱생명과학
△상무 양윤철(梁潤喆)


◆코오롱패션머티리얼
△전무 강신혁(姜信赫)


◆코오롱플라스틱
△전무 방민수(方敏秀)
△상무보 박은하(朴銀夏)


◆코오롱에코원
△전무 김민태(金旻泰)


◆코오롱베니트
△상무 이종찬(李鍾璨)
△상무보 한현(韓鉉)


◆코오롱제약
△상무 이경춘(李庚春)
△상무보 김원권(金元權)


◆엠오디
△상무보 이상준(李相俊)


◇전보

◆코오롱플라스틱
△상무보 박규대(朴奎大)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증삼살인을 방불케하는 의혹 ‘찌라시’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지방선거가 끝나고 경찰은 선거법 위반 관련하여 2000여건을 단속했다. 이번 선거의 특이점은 사전선거운동, 불법인쇄물배부, 금품제공 등 유형의 선거사범이 줄어든 가운데 가짜뉴스, 흑색선전 등 무형의 선거사범이 차지하는 비중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이다. 전대통령의 탄핵에 따른 경쟁당의 지지열세로 인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의 경쟁은 상대당으로 하여금 다른 선택을 할 수 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전술전략으로는 승산이 없는 가운데 기울어진 판세를 기적같이 뒤엎기 위해서는 오로지 선거권자들에게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수밖에 없었다. 감정호소에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 상대방의 도덕윤리적인 치부를 흑색 선전하여 선거권자들의 마음을 빼앗는 것이다. 불륜, 부패, 비리 등을 드러내 혐오케 함으로써 표의 방향을 바꾸는 것이다. 가장 큰 심리적 충격요법이라 하겠다. 이와 더불어 SNS와 스마트폰의 확산 등 기술적 발달환경은 이 흑색선전이 사실인양 둔갑하여 순식간에 일파만파로 퍼지는데 크게 기여했다. 일단 퍼진 흑색선전은 사실인지 거짓인지를 불문하고 남의 말 좋아하는 호사가들에 의해 그럴 듯하게 꾸며지기 때문에 더욱 신빙성을
안택순 조세심판원장 “조세심판원, 억울한 납세자 위한 포청천 되겠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조세팀장, 박가람 기자) 조세심판원은 행정재판 전 억울한 납세자를 구제하는 기관이다. 동시에 과세관청이 정당하게 과세권을 행사하는지도 살핀다. 심판관은 법관처럼 검은 법복을 입지 않는다. 그러나 법관 못지않은 공정함과 법에 대한 헌신으로 사건의 단어 하나하나를 짚어낸다. 안택순 원장은 지난 4월 2일 조세심판원의 일곱 번째 원장으로 취임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안 된다는 그는 공정한 심판을 위해 경청과 겸손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숨결마저 텁텁한 푹 찌는 한 여름날, 서류 더미 속에서 작은 틈 하나 없는지 꼼꼼히 살피던 안택순 조세심판원장을 만났다. 기자를 보자 금방 따뜻한 표정을 맞으며 악수를 청하는 그의 손에선 세월의 단단함이 묻어났다. 국가 대표 공무원이란 자부심 탓인지 머리 매무새부터 옷차림까지 일목요연하다 싶을 정도로 단정했다. 그는 행시 32회로 공무원이 된 후 정부에서 업무가 가장 많기로 유명한 기획재정부에서 반평생을 보냈다. 맡는 일이 엄중하다 보니 빈틈 하나 허용하지 않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조세심판원을 소개하는 그의 어조는 평온하면서도 이웃처럼 친근했다. “조세심판원은 부당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