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2 (금)

  • -동두천 -0.5℃
  • -강릉 0.4℃
  • 맑음서울 -0.5℃
  • 구름조금대전 -0.4℃
  • 구름조금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1.9℃
  • 구름조금광주 0.8℃
  • 흐림부산 3.3℃
  • -고창 -1.4℃
  • 흐림제주 4.0℃
  • -강화 -1.8℃
  • -보은 -2.7℃
  • -금산 -2.8℃
  • -강진군 0.4℃
  • -경주시 1.8℃
  • -거제 1.6℃
기상청 제공

사회

VVIP 고객을 위한, 삼성패밀리오피스 세미나 개최.


(조세금융신문=이준영 기자) 삼성 패밀리오피스(Family Office)는 가문관리 서비스 조직으로 올해 개소 6년차 만에 1,400개의 가문을 관리하고 있다. 가업승계 의향은 있으나 구체적인 준비가 필요하다고 느끼는 금융자산 30억 원 이상, 부동산 등 종합자산이 100억 원인 초 부유층 자산가를 대상으로 가문관리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가문관리 서비스 플랜으로는 가업승계, 합법적인 절세 계획 수립, 자녀 교육프로그램 등 일반 자산관리서비스와 달리 다음 세대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생에 전반에 걸친 종합적인 자산관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를 대상으로 삼성패밀리오피스에서는 VVIP 고객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삼성패밀리오피스에서는 오는 2017년 12월 14일(목) 삼성생명서초타워 강남FP센터에서 기업경영과 CEO 자산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2018년 개정세법의 핵심 체크 포인트와 가업승계전략 변화에 대한 강의 내용을 바탕으로 ‘삼성패밀리오피스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삼성생명 GFC사업부 김희섭 팀장(사진)은 “새 정부 이후 변화된 정책과 세법에 미리 대비하여 피해가 없도록 축적된 노하우와 사례를 바탕으로 기업경영과 승계 등에 대한 내용으로 주최되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개정세법 핵심 체크 포인트를 참조하시어 기업경영과 CEO의 자산관리에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첫 번째 삼성패밀리오피스 세미나는 오는 14일(목) 오후 2시부터 ‘개정세법 주요내용’, ‘가업승계의 방향성’, ‘가업승계 주요 이슈의 변화’ 등을 주제로 진행된다.






배너

SPONSORED



배너



[김종규 칼럼] 검찰에 불려간 전 국세청장과 세무서장들의 결의
(조세금융신문=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또 국세청장이야. 설마설마 했더니, 아니나 다를까. 19대 이현동 국세청장이 검찰에 출두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날, 세종시 국세청사에서는 전국 관서장회의를 갖고 변화의 결의를 새롭게 다지고 있는 참이었다. 왜, 꼭 그날이란 말인가. 오비이락(烏飛梨落)이라 하기 에는 너무나 절묘한 타이밍에 놀랍다. 그 무슨 ‘국세청장 업보’인가. 한사코 손사래 쳐도 오래전부터 권력기관으로 인식되어온 국세청이기에 더욱 그렇다.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곳’이 국세청이라는 세간의 여론을 가볍게 웃어넘길 수 가 없다. 1월31일 있은 전국 세무관서장들의 다짐은 257조원의 올 국세청 소관 세수 목표액 달성을 위한 현장 협업의 장이다. 세무조사와 관련한 사후검증 수단을 완화, 줄여나가고 성실납세 지원행정을 강화하는 한편 과세 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서 자발적 성실납세체계 구축이 특효약이 될 것이라고 관서장회의는 알찬진단을 내렸다. 최근 IT기술발전, 경제 사회구조의 변동, 조직내부 요인 등 안팎의 세정환경 변화 대응을 위한 새로운 국세행정 패러다임 정립이 새롭게 인식되어 진다. 인공지능, 빅 데이터 등 급속한 기술발전으로 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