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9 (일)

  • 흐림동두천 31.1℃
  • 흐림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32.4℃
  • 구름조금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30.8℃
  • 구름많음제주 31.6℃
  • 구름많음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31.1℃
  • 구름많음금산 31.2℃
  • 구름많음강진군 29.9℃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조금거제 29.0℃
기상청 제공

사회

VVIP 고객을 위한, 삼성패밀리오피스 세미나 개최.


(조세금융신문=이준영 기자) 삼성 패밀리오피스(Family Office)는 가문관리 서비스 조직으로 올해 개소 6년차 만에 1,400개의 가문을 관리하고 있다. 가업승계 의향은 있으나 구체적인 준비가 필요하다고 느끼는 금융자산 30억 원 이상, 부동산 등 종합자산이 100억 원인 초 부유층 자산가를 대상으로 가문관리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가문관리 서비스 플랜으로는 가업승계, 합법적인 절세 계획 수립, 자녀 교육프로그램 등 일반 자산관리서비스와 달리 다음 세대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생에 전반에 걸친 종합적인 자산관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를 대상으로 삼성패밀리오피스에서는 VVIP 고객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삼성패밀리오피스에서는 오는 2017년 12월 14일(목) 삼성생명서초타워 강남FP센터에서 기업경영과 CEO 자산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2018년 개정세법의 핵심 체크 포인트와 가업승계전략 변화에 대한 강의 내용을 바탕으로 ‘삼성패밀리오피스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삼성생명 GFC사업부 김희섭 팀장(사진)은 “새 정부 이후 변화된 정책과 세법에 미리 대비하여 피해가 없도록 축적된 노하우와 사례를 바탕으로 기업경영과 승계 등에 대한 내용으로 주최되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개정세법 핵심 체크 포인트를 참조하시어 기업경영과 CEO의 자산관리에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첫 번째 삼성패밀리오피스 세미나는 오는 14일(목) 오후 2시부터 ‘개정세법 주요내용’, ‘가업승계의 방향성’, ‘가업승계 주요 이슈의 변화’ 등을 주제로 진행된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증삼살인을 방불케하는 의혹 ‘찌라시’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지방선거가 끝나고 경찰은 선거법 위반 관련하여 2000여건을 단속했다. 이번 선거의 특이점은 사전선거운동, 불법인쇄물배부, 금품제공 등 유형의 선거사범이 줄어든 가운데 가짜뉴스, 흑색선전 등 무형의 선거사범이 차지하는 비중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이다. 전대통령의 탄핵에 따른 경쟁당의 지지열세로 인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의 경쟁은 상대당으로 하여금 다른 선택을 할 수 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전술전략으로는 승산이 없는 가운데 기울어진 판세를 기적같이 뒤엎기 위해서는 오로지 선거권자들에게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수밖에 없었다. 감정호소에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 상대방의 도덕윤리적인 치부를 흑색 선전하여 선거권자들의 마음을 빼앗는 것이다. 불륜, 부패, 비리 등을 드러내 혐오케 함으로써 표의 방향을 바꾸는 것이다. 가장 큰 심리적 충격요법이라 하겠다. 이와 더불어 SNS와 스마트폰의 확산 등 기술적 발달환경은 이 흑색선전이 사실인양 둔갑하여 순식간에 일파만파로 퍼지는데 크게 기여했다. 일단 퍼진 흑색선전은 사실인지 거짓인지를 불문하고 남의 말 좋아하는 호사가들에 의해 그럴 듯하게 꾸며지기 때문에 더욱 신빙성을
안택순 조세심판원장 “조세심판원, 억울한 납세자 위한 포청천 되겠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조세팀장, 박가람 기자) 조세심판원은 행정재판 전 억울한 납세자를 구제하는 기관이다. 동시에 과세관청이 정당하게 과세권을 행사하는지도 살핀다. 심판관은 법관처럼 검은 법복을 입지 않는다. 그러나 법관 못지않은 공정함과 법에 대한 헌신으로 사건의 단어 하나하나를 짚어낸다. 안택순 원장은 지난 4월 2일 조세심판원의 일곱 번째 원장으로 취임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안 된다는 그는 공정한 심판을 위해 경청과 겸손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숨결마저 텁텁한 푹 찌는 한 여름날, 서류 더미 속에서 작은 틈 하나 없는지 꼼꼼히 살피던 안택순 조세심판원장을 만났다. 기자를 보자 금방 따뜻한 표정을 맞으며 악수를 청하는 그의 손에선 세월의 단단함이 묻어났다. 국가 대표 공무원이란 자부심 탓인지 머리 매무새부터 옷차림까지 일목요연하다 싶을 정도로 단정했다. 그는 행시 32회로 공무원이 된 후 정부에서 업무가 가장 많기로 유명한 기획재정부에서 반평생을 보냈다. 맡는 일이 엄중하다 보니 빈틈 하나 허용하지 않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조세심판원을 소개하는 그의 어조는 평온하면서도 이웃처럼 친근했다. “조세심판원은 부당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