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흐림동두천 -4.5℃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2.2℃
  • 구름많음대전 -2.1℃
  • 흐림대구 -1.4℃
  • 흐림울산 3.2℃
  • 흐림광주 0.1℃
  • 흐림부산 5.9℃
  • 흐림고창 -0.5℃
  • 제주 9.2℃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4.2℃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0.1℃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기획]LG전자/ LG그램, 초경량 노트북 시장을 열다

 

하드웨어 성능이 발전하면 할수록 노트북 소비자들의 니즈는 성능에서 무게와 두께로 옮겨졌다. LG전자는 보다 가볍고 얇은 노트북을 기대하는 소비자의 요구를 고려, 무게 980g의 노트북 ‘LG 그램’을 내놓았다. 초경량 노트북 시장을 창출한 LG 그램은 이후 노트북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편집자 주]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노트북 시장의 변화는 LG 그램 출시 전후로 나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존 시장에서 가볍고 얇은 노트북 시장 비중은 전체의 30% 이하에 그쳤지만 2014년 LG 그램 출시 후지난해 약 70%까지 증가했다.


LG전자는 철저한 시장 조사를 통해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 하고 LG디스플레이, LG화학 등 그룹사와 협업해 무게 1kg 미만 LG 그램을 선보였다.


LG전자 관계자는 “오랫동안의 노트북 시장 소비자 조사 결과, 화면이 크면서 휴대가 간편한 제품에 대한 니즈가 컸다” 며 “특히 가벼운 무게에 대한 니즈가 가장 크다는 것을 파악 하고 배터리에서 메인보드로 연결되는 전선 길이를 줄이는등 부품 배치부터 새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기술과시로 빠지지 않고 최초 개발 목적에 충실히 진행했다는 점도 인상적이다.
이어 그는 “부품별로 2~3g씩 줄여 나가 단순한 기술 과시가 아니라 소비자 니즈에 충실한 제품을 완성하게 됐다”며 “2014년에는 13인치 제품을 980g에 내놨으며 이후 2015년과 2016년 각각 14인치, 15인치 제품을 980g으로 타사보다 한발 먼저 선보였다”고 말했다.


소비자 니즈에 충실한 제품과 마케팅
LG 그램 출시 후 LG전자는 저울을 활용해 매장, 광고 등에서 무게를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등 가벼운 무게를 강조한 마케팅에도 힘썼다.

 

종이로 만든 LG 그램과 실제 제품의 무게를 비교하는 영상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최근에는 전문가용 PC 수준의 성능을 강조하기 위해 ‘LG 그램 멀티태스킹 한계에 도전하다’는 제목의 동영상을 공개했으며 3월 15일 기준 유튜브 조회수 1097만건을 기록했다.


이 영상에서 LG 그램은 박지훈 피아니스트의 연주에 맞춰 프로그램으로 피아노를 협주한다. 연주가 고조됨에 따라 ▲사이니지를 제어하는 LED ▲조명 수십 개를 음악에 맞춰 제어하는 조명 ▲프로젝터를 영상을 제어하는 프로젝션 아트 등을 동시에 수행하는 멀티태스킹 성능을 보여준다.


LG전자는 세계 기네스 협회에서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노트북’으로 LG 그램이 인증 받자 이를 적극적으로 알렸다. LG전자의 2017년형 ‘그램 14’의 무게는 860g이다.


세계기네스협회는 전세계 25개국에서 판매하고 있는 14인치 노트북 70여종 가운데 가장 가볍다고 인증했다. 2016년형 15.6 인치 ‘그램 15’ 또한 무게 980g으로 가장 가벼운 노트북에 이름을 올렸다.

 

이처럼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제품과 마케팅 활동은 자연스럽게 판매량 증가로 이어졌다. LG 그램은 지난 3월 12일 기준 국내 에서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하며 밀리언셀러에 올랐다.

 

출시 첫 해 12만5000대를 판매했으며 작년에는 3년 만에 3배 수준인 35만대를 판매하며 빠른 성장세를 나타냈다.


충전기를 들고 다닐 필요 없는 노트북
LG전자는 향후에도 초경량 노트북 시장에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나가고 ‘더 가벼운’에서 ‘충전기를 들고 다닐 필요 없는 노트북’을 완성하기 위해 배터리 용량 증가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2018년형 LG 그램은 LG전자가 자체적으로 진행한 시장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슬롯이 적용됐다. 소비자들이 부족한 저장용량 때문에 초경량 노트북 구매를 고민한 것으로 조사 됐기 때문이다. 기존 초경량 노트북은 저장장치를 추가로 달수 없어 용량이 가득 찰 경우 기존에 저장해둔 파일을 지우거나 외장하드, 웹하드 등을 이용해야만 했다.


배터리 용량 또한 72와트(Wh)로 지난해보다 20% 늘었다.
13.3인치 제품 기준 최대 31시간이 사용 가능하며 동영상 재생 시간도 최대 23시간30분에 달한다.
배터리 용량 증가에도 무게는 기존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13.3인치 제품은 965g으로 기존보다 25g, 14인치 제품은 995g으로 25g, 15.6인치 제품은 1,095g으로 5g 늘어나는데 그쳤다.


LG전자 관계자는 “처음에는 LG 그램 무게를 줄이려는 노력이었다면 작년부터는 배터리용량을 크게 늘려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며 “이를 통해 충전기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도록 개발해 휴대성을 높여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는 조세금융신문이 발행하는 월간지 '월간 조세금융' 4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