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
  • 구름많음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19.4℃
  • 구름조금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조금울산 18.1℃
  • 맑음광주 21.1℃
  • 맑음부산 19.9℃
  • 구름조금고창 19.1℃
  • 맑음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9.3℃
  • 맑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0.5℃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정책

신임 금감원장에 '개혁성향' 윤석헌 금융행정혁신위원장 내정

금융개혁 현안 산적...3번째 민간출신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금융위원회가 금융개혁을 진두지휘할 새로운 금융감독원장 후보를 낙점했다.

 

4일 금융위는 의결을 거쳐 윤석헌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객원교수를 차기 금감원장에 임명제청한다고 밝혔다. 최흥식, 김기식 전 금감원장에 이어 3번째 민간 출신 금감원장이다.

 

금융위는 “윤 내정자는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대응하여 금융 감독 분야의 혁신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갈 적임자로 평가된다“고 제청 배경을 설명했다. 금감원장은 금융위 의결, 금융위원장 임명제청의 절차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윤 내정자는 1948년 출생으로 서울 경기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이동걸 산업은행장, 손상호 금융연구원장 등과는 같은 경기고등학교 동문이다.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한국금융학회 회장 등을 지냈으며 현재는 서울대학교 객원교수로 있으며 금융위원회 직속 금융행정혁신위원회의 위원장도 맡고 있다.

 

업계에서는 오는 6월 지방선거까지 대행체제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도 일부 제기됐으나 삼성증권 배당사고, 신한금융 채용비리 검사,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 긴급한 현안들이 다수 존재해 선임을 보다 서두른 것으로 분석된다.

 

윤 내정자에 앞서 김오수 법무연수원장이 유력 후보로 떠올랐지만 금융권 경력이 전무하고 조국 민정수석과 친분이 있다는 점 등이 부담으로 작용해 최종 후보가 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윤 내정자는 개혁적 성향을 가진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정부에서도 금융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며 지난해 개혁성향의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권고안에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차명계좌에 과징금 부과 ▲민간 금융회사 근로자 추천 이사제 도입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 김경하 대표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고객사에 세무 컨설팅을 하다 보면 회사 경영 전반에 대해 문의하는 회사 대표가 많습니다. 특히 최근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회사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일수록 노무와 관련한 문의를 많이 해옵니다. 매년 개정세법이 나오는 것처럼 노동관계법도 자주 변경되기 때문에 회사 경영에 필요한 세무와 노무 컨설팅을 함께 진행하면 고객의 만족도도 높아집니다.” 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 김경하 대표는 세무컨설팅만으로는 부족함을 느껴 노무사 자격을 취득한 이후 마침내 제대로 된 경영 컨설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부산대학교 회계학과와 고려대학교 정책대학원 경제학 석사를 마친 김경하 대표는 1999년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데 이어서 2012년 노무사 시험에서 여성 부문수석으로 합격하는 영광을 누렸다. 한국세무사회와 여성세무사회에서 세무사들에게 노무에 대한 강의를 진행하는 것은 물론 대한상공회의소 강사, 세무사회 세무연수원 교수, 삼일아카데미 교수 등으로 활발한 강의를 해왔다. 서초동 ‘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을 찾아 김경하 대표를 만나 앞으로의 포부를 들어봤다. Q. 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을 운영하고 계시는데, 사무실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