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9 (수)

  • -동두천 21.3℃
  • -강릉 10.4℃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22.4℃
  • 구름조금대구 15.7℃
  • 흐림울산 12.3℃
  • 구름많음광주 20.7℃
  • 맑음부산 14.1℃
  • -고창 17.7℃
  • 구름많음제주 16.9℃
  • -강화 18.2℃
  • -보은 21.2℃
  • -금산 20.9℃
  • -강진군 15.9℃
  • -경주시 12.0℃
  • -거제 15.4℃
기상청 제공

인사 · 동정

윤이근 서울세관장 충주세관비즈니스센터 방문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윤이근 서울본부세관장은 9일 충주세관비즈니스센터를 방문해 현안 사항을 보고 받고, 지역 수출업체와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충주세관비즈니스센터는 충청권 내륙지에 위치한 충주시의 지식기반형 기업도시 및 첨단 산업단지 내 다수의 중소 수출입업체를 관할하고 있다.

 

주요 수출품은 태양광모듈 및 반도체 제품 등이며 특히 지역 특산물인 건고추의 수출량은 연간 4백만불로 전국의 36%를 차지하고 있다.

 

이날 윤이근 서울세관장은 한화큐셀코리아(주) 음성사업장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수요자 입장에서의 적극행정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윤 세관장은 다변화하는 세계무역환경 속에서도 수출증대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 준 것에 대한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이 자리에서 관내 중소수출입업체들이 FTA 및 AEO(우수업체 공인제도)를 최대한 활용해 수출경쟁력 제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업체별 특성에 맞춘 관세행정지원에 전력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윤이근 서울세관장은 “지역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큰 역할을 해 주고 있는 지방 소재 중소수출입업체 지원을 위해 관련 제도와 정보를 적기에 안내하겠다”며 “업체별 맞춤 관세행정지원으로 관내 기업 수출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세행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인터뷰]정남기 TIPA 회장 "지식재산권 보호 민간기구로 위조품 퇴출 앞장"
(조세금융신문=대담_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 사진_송민재 기자) 지식재산권 보호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은 날로 높아지고 있지만 소위 짝퉁으로 일컬어지는 위조품 사기로 발생한 피해도 여전히 줄지 않고 있다. 짝퉁의 생산 및 유통, 판매 등의 범법 행위가 날로 고도화되면서 법과 제도를 교묘히 피해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위조품 근절을 위해 정부 주도의 법적·제도적 보완은 물론 민간 차원의 역할도 중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이러한 시대 흐름에 발맞춰 민간 차원의 지식재산권 보호 기구가 설립되어 관련 업계에 주목을 받고 있다. 무역관련지식재산권보호협회(이하 TIPA)를 중심으로 민간 차원에서 위조품 퇴출이라는 공동 목표를 이루기 위해, 지식재산권 관련 수출입및 유통 관련 주요 구성원들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TIPA 위조품수출입 유통방지위원회(이하 TIPA CAC)가 2018년 1월 공식 출범했다. 그간 TIPA는 지식재산권 관련 제도의 정비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정부 및 관련 기관에 적극적으로 건의해 왔으며, 실무 차원에서도 다양한 지식재산권 보호 업무를 수행했다. 특히 국민을 대상으로 지식재산권 보호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 확대를 위하여 큰 노력을 지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