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5 (토)

  • 맑음동두천 20.9℃
  • 흐림강릉 19.9℃
  • 흐림서울 21.8℃
  • 구름많음대전 22.3℃
  • 흐림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1.5℃
  • 박무광주 22.7℃
  • 흐림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2.3℃
  • 구름조금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1.4℃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혼다코리아, ‘신형 어코드’ 출시…“연내 6000대 판매 목표”

6년 만에 풀체인지 모델…판매가격 3640만원~4540만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혼다코리아가 중형 세단 신형 어코드를 한국에 출시하며 중형 세단 시장 공략에 나섰다.

 

혼다코리아는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6년 만에 10세대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로 돌아온 신형 어코드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정식 판매를 시작했다.

 

10세대 어코드는 혼다의 ‘압도적인 자신감’을 담아 디자인, 주행성, 첨단 기술 등 모든 면에서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어코드 2.0 터보 스포츠는 파워풀한 브이텍 터보 엔진과 혼다가 독자 개발한 동급 최초 10단 자동변속기로 강력한 주행 성능을 실현하고 동급 최대 10인치 알로이 휠, 업그레이드 된 혼다 센싱 등 첨단 사양까지 대거 탑재했다.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는 “혼다가 자랑하는 월드 베스트 셀링 세단 어코드가 디자인, 성능, 기술 등 모든 면에서 타협 없는 혁신을 이끌어내 다시 한번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역대 어코드 사상 가장 강력한 경쟁력으로 압도적인 자신감을 가감 없이 나타내는 10세대 어코드를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혼다만의 달리는 기쁨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에 출시된 10세대 어코드는 국내에 ▲1.5 터보 ▲2.0 터보 스포츠 ▲하이브리드 등 3가지 파워트레인에 4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1.5 터보 모델은 1.5ℓ 직분사 브이텍 터보 엔진과 무단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194ps, 최대토크 26.5kg·m의 주행 성능을 자랑하며 동급 최고 수준 연비(복합연비 13.9km/ℓ)와 동급 대비 낮은 유지비를 실현했다.

 

또 어코드 2.0 터보 스포츠 모델은 2.0ℓ 직분사 브이텍 터보 엔진과 혼다가 독자 개발한 10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256ps, 최대토크 37.7kg·m의 주행 성능을 갖췄다.

 

 

아울러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3세대 i-MMD(intelligent Multi Mode Drive) 시스템이 적용돼 친환경성이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동급 최고의 도심 연비 19.2km/ℓ와 시스템 출력 215ps를 달성했으며 동급 최소 이산화탄소 배출량인 82g/km를 기록했다.

 

이밖에도 어코드 2.0 터보 스포츠와 어코드 하이브리드 투어링(Touring)은 혼다 센싱, 레인 와치, 헤드업 디스플레이, 버튼식 기어 시프트 등 각종 프리미엄 사양이 추가됐으며 주행 환경 및 노면에 맞게 감쇠력을 조정하는 어댑티브 댐퍼 시스템(Adaptive Damper System)을 탑재했다.

 

이에 따라 혼다코리아는 올해 신형 어코드로 6000대 판매 목표를 세우고 있으며 브랜드 판매량 1만대 달성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해 쇼룸 및 서비스센터 네트워크 확장에 적극적으로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정 대표는 “지난해 고객 만족에 집중한 결과 1만명의 고객에 주행의 즐거움을 선사했다”며 “혼다코리아는 압도적인 고객 만족을 이끌어내기 위해 집중하며 올해에는 매월 1000대 정도 판매해 총 6000명 이상의 새로운 고객이 어코드를 선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전국 10개 딜러 중 일산, 인천, 수원, 광주, 서울 등 5개 지역의 딜러들이 현재 쇼룸과 정비공장 확장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확장 작업이 완료되면 내년에는 서비스 능력도 30% 정도 확장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10세대 어코드의 판매가격은 ▲1.5 터보 3640만원 ▲2.0 터보 스포츠 4290만원 ▲하이브리드 EX-L 4240만원 ▲하이브리드 투어링 4540만원으로 책정됐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