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흐림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21.2℃
  • 흐림대전 21.4℃
  • 흐림대구 19.8℃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21.4℃
  • 흐림고창 19.4℃
  • 제주 24.1℃
  • 흐림강화 19.8℃
  • 흐림보은 17.7℃
  • 흐림금산 18.7℃
  • 구름많음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대기업 총수일가 ‘문어발식’ 등기이사 겸직...SM그룹 ‘최고’

하위 그룹일수록 극심… 일감몰아주기 규제 사각지대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대기업 오너일가의 계열사 등기이사 과다겸직이 도를 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무려 36개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고 10개 이상 계열사 등기이사 겸직자도 권민석 아이에스동서 사장, 박상훈 신안 대표 등 10명이나 됐다.

 

특히 신안과 아이에스동서, 무림, 대성 등 하위 그룹일수록 겸직기업 수가 많은데 이들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에서도 빠져 있어 감시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총수가 있는 국내 100대 그룹 오너일가 중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32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우오현 SM그룹 회장이 36개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등재돼 ‘최다’를 기록했다.

 

SM그룹은 삼라건설이 전신이며 우방그룹 인수 등을 통해 몸집을 키워왔는데 우 회장은 68개 계열사 중 절반이 넘는 36곳(52.9%) 등기이사를 겸직하고 있는 것이다.

 

이어 ▲권민석 아이에스동서 사장(17개) ▲박상훈 신안 대표(금융부문 15개) ▲주지홍 사조해표 상무‧박순석 신안 회장(각 14개) ▲김영훈 대성 회장(13개) ▲박훈 휴스틸 사장‧이진철 신안 총괄사장(각 12개) ▲김정주 대성홀딩스 사장(11개) ▲신동익 메가마트 부회장(10개) 등 10명이 10개 이상 계열사 등기이사를 겸직중이다.

 

등기이사는 이사회 구성원으로서 기업의 의사 결정 권한과 책임을 동시에 갖는다. 이사회 개최 건수가 연간 15차례 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10개사 등기이사에 등재할 경우 이사회만 150회 가량 참석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때문에 과도한 등기이사 겸직은 ‘오너일가 배불리기’란 비판 외에도 부실경영 초래 우려가 있어 금기시되고 있는 것이다.

 

이 외에 ▲신동빈 롯데 회장‧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주진우 사조 회장‧이도균 무림 전무 등 4명이 각 9개 ▲김영대 대성산업 회장‧김요한 서울도시가스 부사장‧서준혁 대명홀딩스 사장‧현정은 현대 회장 등 5명이 각 8개 ▲조양호 한진 회장‧김홍국 하림 회장‧신동원 농심 부회장 등 3명이 각 7개사 등기이사를 겸직중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조현상 효성 사장‧이웅열 코오롱 회장 등 6명은 각 6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 11명은 각 5개사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다. 5개사 이상 등기이사로 발을 걸치고 있는 오너일가가 총 39명이나 되는 셈이다.

 

1인당 등기이사 겸직기업 수를 그룹별로 보면, SM그룹이 36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안(13.3개) ▲사조(11.5개) ▲아이에스동서‧롯데‧무림(각 9개) ▲대성(8.6개) ▲현대(8.0개) ▲하림(7.0개) ▲농심(6.5개)이 겸직 기업 수 상위 ‘톱10’에 포함됐다.

 

이 중 신안, 사조, 아이에스동서, 무림, 대성, 현대, 농심 등 7곳은 공정위가 정한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 60개 그룹에서도 벗어나 있다. 따라서 이들은 오너일가 자녀 등이 등기이사로 등재된 기업에 일감을 몰아줘도 제재를 받지 않는다.

 

이 밖에 ▲S&T‧효성‧코오롱(각 6개) ▲대명(5.5개) ▲한진‧금호석유화학‧셀트리온‧아모레퍼시픽‧현대산업개발(각 5.0개) 등 19개 그룹이 오너일가 겸직기업수 평균인 5곳을 넘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