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4.8℃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2.2℃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대기업 총수일가 ‘문어발식’ 등기이사 겸직...SM그룹 ‘최고’

하위 그룹일수록 극심… 일감몰아주기 규제 사각지대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대기업 오너일가의 계열사 등기이사 과다겸직이 도를 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무려 36개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고 10개 이상 계열사 등기이사 겸직자도 권민석 아이에스동서 사장, 박상훈 신안 대표 등 10명이나 됐다.

 

특히 신안과 아이에스동서, 무림, 대성 등 하위 그룹일수록 겸직기업 수가 많은데 이들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에서도 빠져 있어 감시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총수가 있는 국내 100대 그룹 오너일가 중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32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우오현 SM그룹 회장이 36개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등재돼 ‘최다’를 기록했다.

 

SM그룹은 삼라건설이 전신이며 우방그룹 인수 등을 통해 몸집을 키워왔는데 우 회장은 68개 계열사 중 절반이 넘는 36곳(52.9%) 등기이사를 겸직하고 있는 것이다.

 

이어 ▲권민석 아이에스동서 사장(17개) ▲박상훈 신안 대표(금융부문 15개) ▲주지홍 사조해표 상무‧박순석 신안 회장(각 14개) ▲김영훈 대성 회장(13개) ▲박훈 휴스틸 사장‧이진철 신안 총괄사장(각 12개) ▲김정주 대성홀딩스 사장(11개) ▲신동익 메가마트 부회장(10개) 등 10명이 10개 이상 계열사 등기이사를 겸직중이다.

 

등기이사는 이사회 구성원으로서 기업의 의사 결정 권한과 책임을 동시에 갖는다. 이사회 개최 건수가 연간 15차례 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10개사 등기이사에 등재할 경우 이사회만 150회 가량 참석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때문에 과도한 등기이사 겸직은 ‘오너일가 배불리기’란 비판 외에도 부실경영 초래 우려가 있어 금기시되고 있는 것이다.

 

이 외에 ▲신동빈 롯데 회장‧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주진우 사조 회장‧이도균 무림 전무 등 4명이 각 9개 ▲김영대 대성산업 회장‧김요한 서울도시가스 부사장‧서준혁 대명홀딩스 사장‧현정은 현대 회장 등 5명이 각 8개 ▲조양호 한진 회장‧김홍국 하림 회장‧신동원 농심 부회장 등 3명이 각 7개사 등기이사를 겸직중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조현상 효성 사장‧이웅열 코오롱 회장 등 6명은 각 6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 11명은 각 5개사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다. 5개사 이상 등기이사로 발을 걸치고 있는 오너일가가 총 39명이나 되는 셈이다.

 

1인당 등기이사 겸직기업 수를 그룹별로 보면, SM그룹이 36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안(13.3개) ▲사조(11.5개) ▲아이에스동서‧롯데‧무림(각 9개) ▲대성(8.6개) ▲현대(8.0개) ▲하림(7.0개) ▲농심(6.5개)이 겸직 기업 수 상위 ‘톱10’에 포함됐다.

 

이 중 신안, 사조, 아이에스동서, 무림, 대성, 현대, 농심 등 7곳은 공정위가 정한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 60개 그룹에서도 벗어나 있다. 따라서 이들은 오너일가 자녀 등이 등기이사로 등재된 기업에 일감을 몰아줘도 제재를 받지 않는다.

 

이 밖에 ▲S&T‧효성‧코오롱(각 6개) ▲대명(5.5개) ▲한진‧금호석유화학‧셀트리온‧아모레퍼시픽‧현대산업개발(각 5.0개) 등 19개 그룹이 오너일가 겸직기업수 평균인 5곳을 넘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