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금)

  • 흐림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16.5℃
  • 구름많음서울 16.5℃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조금대구 17.4℃
  • 구름조금울산 16.8℃
  • 구름많음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5.2℃
  • 구름조금제주 20.9℃
  • 흐림강화 13.3℃
  • 구름조금보은 14.4℃
  • 흐림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6.8℃
  • 구름많음경주시 13.4℃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정책

윤석헌 금감원장 “삼바 수정조치안, 이슈확대 부담 있어”

원안고수 입장 유지…참고자료 형식 제출 방침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금융감독원이 증권선물위원회의 삼성바이오로직스 조치안 수정 요구에 원안고수 입장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9일 ‘금융감독혁신 과제 발표’를 진행하고 기자들과 만나 삼성바이오 조치안 수정을 둘러싼 금융위와의 견해차에 대해 “절차적으로 2015년 문제까지 확대하는 것은 금감원에 부담이 될 수 있다”며 “경우에 따라서는 이슈 자체가 흔들릴 수도 있기 때문에 일단 원안에 집중해 심의해줄 것을 당부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조치안 요구에 대한 증선위의 견해와 논리는 이해한다”며 “요구 내용에 대해서는 참고자료 형식으로 작성해서 제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일 금감원은 삼성바이오 관련 4차 증선위에서 증선위가 요구했던 수정조치안을 보고하는 대신 기존 조치안에 대한 ‘올바른 회계처리에 대한 조사결과’를 보고한 바 있다. 증선위의 요구에 대해 금감원이 사실상 거부 의사를 표명하자 금융위와 금감원의 갈등 양상에 대한 우려들도 제기됐다.

 

금감원 독립성 관련 질문에 대해 윤 원장은 “학자로 있을 때 감독기구의 독립성 문제에 대해 여러 가지 의견을 표출한 것은 맞지만 원장이 되고 나서도 그 때 의견을 계속 고집할 수는 없다”며 “지금은 법과 제도적 틀 안에서 감독업무를 어떻게 잘 할 수 있는지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금융감독 체계개편 등은 금감원장이 할 수 있는 영역을 벗어나는 일이고 행정부나 국회 등에서 논의될 것”이라며 “업무를 가급적 ‘감독’ 두 글자에 충실하도록 끌고 가는 것이 금감원장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향후 금감원 운영 철학에 대한 견해도 드러냈다.

 

윤 원장은 “끊임없는 사건사고로 인해 단기적으로 감독 기능 강화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며 “IT발전으로 P2P대출 등 새로운 사업도 많이 생겨났기 때문에 이에 대한 소비자 보호 책임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 강화가 어느정도 수준에 오른 후 금융산업 발전 이슈를 다뤄야 한다”며 “감독의 새로운 틀이 자리잡도록 한 후 자율을 토대로 한 산업 발전을 이끌어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취임 후 첫 기자감담회를 진행한 윤 원장은 ▲금융시스템 안정성 확보 ▲자영업자·서민 등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 ▲투명·공정한 금융시장 질서 확립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 강화 ▲금융감독 역량 강화 등의 5대 부분에 대한 17개 금융감독 혁신 과제를 발표했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