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
  • 구름많음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19.4℃
  • 구름조금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조금울산 18.1℃
  • 맑음광주 21.1℃
  • 맑음부산 19.9℃
  • 구름조금고창 19.1℃
  • 맑음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9.3℃
  • 맑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0.5℃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정책

윤석헌 금감원장 “삼성바이오 재감리, 연내 완료 목표”

고의 공시 누락 배경 질의에 “검찰이 규명할 일”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금융감독원이 이르면 연내까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재감리를 마칠 것으로 관측된다.

 

25일 국회 정무위원회 임시회의에 참석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삼성바이오 재감리 완료 시기에 대한 민병두 정무위원회 위원장의 질문에 “확실하게 장담할 수는 없지만 가급적 올해 안에 완료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민 위원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대법원 판단이 난 이후에 완료될 가능성도 있느냐”고 질문했고 윤 원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민 위원장은 “2015년 공정가치 평가를 문제 삼으려면 2012년 이전과 2015년 이후의 적정성을 봐야한다고 했는데 이는 지분법을 바탕으로 하는 회계기준 판단을 촉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식의 판단 방법은 증거를 매우 잡기 힘든 방식으로 증선위는 사실상 삼성 봐주기라는 의혹에서 벗어나기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회 위원장은 “절대 그렇지 않다”며 “증선위는 회계처리의 적정성만을 보는 기관”이라고 의혹을 일축했다.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도 증선위의 삼성바이오 심의결과를 지적했다. 이 의원은 “시민단체와 시장 내에서는 삼성바이오가 콜옵션 공시를 고의로 누락한 배경에 제일모직 합병비율 개선이 있다는 의혹이 돌고 있다”며 “금감원과 증선위는 의혹을 투명하게 풀어줄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증선위는 공시를 누락한 회사가 고의적인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판단에 검찰에 고발했다”며 “다만 검찰 수사가 진행 될 것이기 때문에 정확히 어떠한 의도를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밝힐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역시 “고의적인 공시 누락이 합병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하지만 직접적으로 확인하거나 조사를 통해 밝혀진 사실은 없다”며 “이와 관련된 사항은 검찰에서 규명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 김경하 대표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고객사에 세무 컨설팅을 하다 보면 회사 경영 전반에 대해 문의하는 회사 대표가 많습니다. 특히 최근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회사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일수록 노무와 관련한 문의를 많이 해옵니다. 매년 개정세법이 나오는 것처럼 노동관계법도 자주 변경되기 때문에 회사 경영에 필요한 세무와 노무 컨설팅을 함께 진행하면 고객의 만족도도 높아집니다.” 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 김경하 대표는 세무컨설팅만으로는 부족함을 느껴 노무사 자격을 취득한 이후 마침내 제대로 된 경영 컨설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부산대학교 회계학과와 고려대학교 정책대학원 경제학 석사를 마친 김경하 대표는 1999년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데 이어서 2012년 노무사 시험에서 여성 부문수석으로 합격하는 영광을 누렸다. 한국세무사회와 여성세무사회에서 세무사들에게 노무에 대한 강의를 진행하는 것은 물론 대한상공회의소 강사, 세무사회 세무연수원 교수, 삼일아카데미 교수 등으로 활발한 강의를 해왔다. 서초동 ‘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을 찾아 김경하 대표를 만나 앞으로의 포부를 들어봤다. Q. 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을 운영하고 계시는데, 사무실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