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금)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23.1℃
  • 흐림대전 21.4℃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4.9℃
  • 흐림고창 23.2℃
  • 구름많음제주 24.6℃
  • 흐림강화 21.9℃
  • 흐림보은 20.4℃
  • 흐림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정책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과 기술, 인력 간 소통 필요”

핀테크 발전 저해요소 지적…“인·허가 속도 개선 노력”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 전문인력과 IT전문인력 간의 적극적인 소통을 강조하고 나섰다.

 

10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열린 ‘핀테크 타운홀 미팅 핀톡(FinTalk)’에 참석한 윤 원장은 핀테크 혁신 저해 요소와 관련한 질문에 ‘Fin(금융)과 Tech(기술)의 소통 부족’을 답했다.

 

윤 원장은 “국내 핀테크 산업은 ‘핀’과 ‘테크’의 사이가 좋지 않다는 문제점이 있다”며 “금융은 경영·경제대학, 기술을 공대에서 다른 공부를 했고 서로 다른 직장에서 일을 해왔기 때문에 서로 말이 안 통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부터 문제가 있지만 이는 단기간에 해결하기 힘든 문제”라며 “금융과 기술 인력이 함께 일하며 최대한 소통을 많이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현행법 체계도 혁신 저해 요소로 꼽았다. 그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현행 법 체계가 기존 금융을 토대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이를 토대로 혁신이 일어나기는 쉽지 않다”며 “다만 법 체계문제는 국회 쪽에도 다양한 이해관계가 얽혀있기 때문에 쉽게 해결되기는 힘들다”고 평가했다.

 

금감원의 인허가 속도가 더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개선 노력을 약속했다. 윤 원장은 “특정부서가 아닌 여러 부서에 걸친 일이 많아 시간이 소요되는 경우도 있고 타 부처와의 협업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며 “최근 늘어나는 감독수요에 비해 인력이 부족해 즉각 대처가 어려운 부분도 있지만 최대한 열심히 해서 불편을 해소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핀테크 업체가 일을 하다보면 규제나 이런 부분에서 좌절하는 경우도 많을 것”이라며 “금감원이 모든 문제를 풀어줄 수는 없으나 수시로 의견을 개진해주면 다양한 루트로 도와줄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정부의 정책 방향 ‘네거티브 규제’에 대해서는 환영의 뜻을 밝혔다. 윤 원장은 “대통령의 정확한 뜻은 알 수 없지만 방향성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며 “금융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기 위해서는 네거티브 규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포지티브 규제 시스템이 한 순간에 고쳐지기 힘들다”며 “감독 당국입장에서는 소비자 보호와 시스템 리스크 두 가지 틀을 만드는데 집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