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5 (화)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5.0℃
  • 연무서울 6.5℃
  • 연무대전 7.2℃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6.6℃
  • 연무광주 6.2℃
  • 맑음부산 8.8℃
  • 맑음고창 2.1℃
  • 연무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4.8℃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에듀해시, ‘글로벌 원팀’으로 블록체인 시장 선도

매출 30조원 글로벌 기업 DXC테크놀로지, 율촌과 구성
초당 110만건 거래처리 속도, 새로운 블록체인 기술 발표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에듀해시가 글로벌 기업 DXC테크놀로지, 법무법인 율촌과 블록체인 시장 선도를 위해 힘을 합친다.

 

에듀해시와 DXC테크놀로지, 율촌은 지난 25일 공동으로 ‘비즈니스를 극대화하는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의 효율적 도입’을 주제로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컨퍼런스(EBC) 2018 SEOUL’ 행사를 개최했다.

 

세 회사는 기업형 블록체인을 현 비즈니스와 융합하는 방법과 사전에 검토해야 하는 블록체인 관련 법률, 조세이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율촌에서는 윤희웅 대표변호사를 비롯한 전문가들이 사전에 검토해야 할 법률이슈와 조세이슈 관련 인사이트를 참석자들과 공유하고 질의응답으로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에듀해시는 현재 개발하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실제 시연해 현장에서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온인선 에듀해시 기술총괄이사는 “에듀해시의 새로운 블록체인 기술은 세계 최초 Full JavaScript 엔터프라이즈 메인넷 xDLT와 세계 최초 DLT 스키마 언어 지원 AXSL이다”라며 “초당 100만건 이상 거래처리(TPS) 기술을 구현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온 이사는 현장에서 컴퓨터 CPU 55% 가동률로 아토믹 스마트 트랜잭션의 송금거래를 초당 110만건 속도로 처리하는 장면을 시현했다.

 

또한 에듀해시는 이날 행사에서 DXC테크놀로지와 한 팀이 돼 글로벌 블록체인사업을 이끌 것이라는 비전도 제시했다. DXC테크놀로지는 글로벌 포춘 500대 기업으로 70개 국가에서 약 6000개의 민간 및 공공부문 고객에게 IT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 세계 13만4000여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매출규모는 30조원 이상이다.

 

전중훤 DXC테크놀로지-에듀해시 부회장은 “DXC테크놀로지와 에듀해시의 결합은 단순한 파트너십이 아닌 공동사업체”라며 “이는 에듀해시의 블록체인 기술 및 비즈니스 리더십이 인정받은 의미 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에듀해시는 DXC테크놀로지와 한 팀이 돼 아시아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이끌고 전 세계 블록체인 리더로서 우뚝 서게 될 것”이라고 강한 포부와 자신감을 밝혔다.

 

Randeep Kapur DXC테크놀로지 아시아 최고기술책임자는 “에듀해시의 기술력과 비즈니스 리더십을 인정하며 에듀해시는 DXC테크놀로지와 함께 한국, 아시아, 글로벌시장에 한 팀으로 블록체인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배너


배너




[데스크칼럼]국세청의 진정한 소통을 기대하며
“국민과 소통해야 한다.” 수년 전부터 귀에 못이 박힐 정도로 들어온 말입니다. ‘불통’ 논란이 끊이질 않았던 지난 정권 탓일까요? 적어도 국내에서만큼은 ‘소통’이 리더십의 가장 본질적 덕목으로 여겨질 정도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흔히 소통은 3단계로 구성된다고 합니다. 말하고 경청하는 수준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공감한 바를 ‘실행’에 옮겨야만 비로소 완성된다는 설명입니다. 대표적인 예가 미국의 프랭클린 루스벨트(Franklin Roosevelt) 대통령입니다. 리더십 전문가들에 따르면, 루스벨트 대통령은 자신이 추진하는 정책을 설명하고 설득하는 수준에서 그치지 않았다고 합니다. 자신의 논리에 설득되지 않는(반대한다는 의미이겠지요) 여론을 끊임없이 취합해 정책에 반영하려 노력했다고 합니다. 지나친 단순화와 비약으로 여겨질 수도 있겠지만, 헤겔의 변증법에 등장하는 ‘정반합(正反合)’의 형식적 구조를 소통의 과정에서 보여줬다고 여길 수도 있을 것입니다. 현 정부는 출범 전부터 지속적으로 소통을 강조했고 한동안 국민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의문을 표하는 이들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게다가 최근 세계의 변화속도는 이전 그 어
[인터뷰]김상철 세무사회 윤리위원장 "당당한 회장 세우려면 선거규정 개정, 선관위 공정 구성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용진 기자) 1만 3000여 세무사가 참가하는 한국세무사회 56회 정기총회가 3개월여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2017년 6월 30일 치러진 제55회 한국세무사회 정기총회에서는 회장(이창규), 윤리위원장(김상철), 감사(유영조, 김형상)를 배출했다. 선거 후유증도 매우 심했다. 29대 백운찬 회장 집행부에서 서울중앙지방법원과 서울고등법원에 신임 이창규 회장에 대한 회장업무 중지 가처분신청을 했으나 절차상 하자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하지만 문제는 여전히 남아있다. 법원에서도 한국세무사회의 지난 선거 과정에서 나타난 선거관리규정 위반 등 불법성이 있음을 지적했다. 기획재정부에서도 지난해 10월 종합감사를 통해 “(2017년)임원선거 과정에서 불법선거운동·상호비방 등을 사유로 징계처분·소송 등 불미스러운 사건이 다수 발생했다”라며 “깨끗하고 공정한 임원선거를 위한 방안 수립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하고 기관경고를 내렸다. 또한 ▲‘임원 등 선거관리규정’ 개정 ▲선거관리위원회에 전문성 및 공정성을 가진 외부전문가 과반수 참여 ▲선거관리 및 선거관련 징계처분 업무 선관위 담당 등을 요구했다. 그럼에도 선거를 석 달여 앞둔 현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