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맑음동두천 2.0℃
  • 흐림강릉 6.0℃
  • 연무서울 2.7℃
  • 구름많음대전 3.2℃
  • 구름조금대구 5.7℃
  • 구름많음울산 7.3℃
  • 흐림광주 3.4℃
  • 흐림부산 6.4℃
  • 흐림고창 2.5℃
  • 제주 6.5℃
  • 구름조금강화 1.9℃
  • 구름많음보은 1.3℃
  • 흐림금산 2.8℃
  • 흐림강진군 3.0℃
  • 구름많음경주시 5.6℃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은행

“일괄 사퇴” vs “책임 전가”…KB국민은행 노사 갈등 격화

부행장 등 임원 54명 사직서…노조 측 “임원들 희생 강요하는 꼬리 자르기”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오는 8일로 예정된 총파업을 앞두고 KB국민은행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B국민은행지부(이하 국민은행 노조)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4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부행장과 전무, 상무, 본부장, 지역영업그룹대표 등 54명은 허인 은행장에게 일괄 사직서를 제출했다. 8일 총파업 시행으로 인해 영업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책임 지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국민은행 경영진들은 “고객의 실망과 외면, 불편을 초래할 수 있는 파업에 이르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하지만 노조가 파업의 명분이 되지 않는 과도한 요구를 지속하는 상황에서 상식과 원칙을 훼손하면서까지 반복적인 관행과 요구를 수용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국민은행은 “경영진들이 총파업에 이르게 된 점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다”며 “고객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데 있어서는 노사의 뜻이 다를 리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파업에 이르지 않도록 끝까지 노조와의 대화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국민은행 노조 측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노조 측 관계자는 “경영진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고 하는데 이는 직원과 노동조합에게 무책임하게 총파업의 책임을 전가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사의 표명일뿐 사표는 수리되지 않았으며 이번 임단협을 파행으로 이끈 윤종규 회장과 허인 은행장은 책임을 지고 있지 않다”며 “임원들에게 희생을 강요하고 꼬리를 자르는 둘의 부도덕성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노조 측은 “노조는 끝까지 협상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어제와 그 전날의 협상 요구에도 사측은 전혀 응하지 않고 있다”며 “총파업을 끝까지 가게 만드는 책임은 직원들과 노조가 아닌 윤종규 회장과 허인 은행장”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