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맑음동두천 2.0℃
  • 흐림강릉 6.0℃
  • 연무서울 2.7℃
  • 구름많음대전 3.2℃
  • 구름조금대구 5.7℃
  • 구름많음울산 7.3℃
  • 흐림광주 3.4℃
  • 흐림부산 6.4℃
  • 흐림고창 2.5℃
  • 제주 6.5℃
  • 구름조금강화 1.9℃
  • 구름많음보은 1.3℃
  • 흐림금산 2.8℃
  • 흐림강진군 3.0℃
  • 구름많음경주시 5.6℃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2019년 건설인 신년인사회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가 4일 기해년 새해를 맞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9 건설인 신년인사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행사에 참여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신년인사말씀을 통해 “그간 건설업계의 노고를 치하하며, 앞으로도 건설업계의 발전을 위해 정부 차원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건설인 신년인사회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등 국회의원, 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과 건설단체장, 건설업계 대표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