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3.7℃
  • 연무광주 2.2℃
  • 흐림부산 5.0℃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9℃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관세청, '스마트 국경' 전략으로 세계 관세행정 선도

제37회 국제관세의 날 기념행사...AI·블록체인 등 활용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김영문 관세청장이 올해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관세행정에 적용한 스마트 국경(Smart Customs) 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25일 '제37회 국제관세의 날 기념행사'에서 밝혔다.

 

‘국제관세의 날’은 1981년 우리나라가 세계관세기구(WCO)에 제안해 채택된 행사로 매년 WCO 창립일인 1월 26일에 벨기에 WCO 본부를 비롯해 전세계적으로 기념식을 열고 있다.

 

관세청은 매년 ‘국제관세의 날’ 행사에서 한국의 선진 관세행정을 알리면서 각국 간 대내외 소통의 장으로 활용해 오고 있다.

 

 

이날 기념사에서 김영문 청장은 ”지난해 AI X-ray,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의 신기술과 관세행정을 접목한 시범사업에서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세계 관세행정의 글로벌 스탠다드 마련에 앞장서서 그 성과를 세계에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 강태일 관세청 정보협력국장은 ‘4차 산업혁명과 SMART CUSTOMS’을 주제로 관세행정에 블록체인과 같은 신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사례를 소개해 참가자들의 관심과 호평을 받았다.

 

강태일 국장은 ”이러한 선도적인 시스템을 기반으로 1년에 30차례 이상 관세행정 능력배양 연수를 개최하기도 했다“며 ”다양한 대내외 경험을 바탕으로 WCO를 비롯한 전 세계 국가의 관세행정 능력배양에 보탬이 되고싶다“ 말했다.

 

강 국장은 오는 3월 말 WCO 능력배양국장에 입후보할 예정으로, 선거는 6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릴 WCO 총회에서 치뤄진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WCO 회원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우리 기업들의 교역활동이 더 활발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주한 아제르바이잔·에콰도르 등 외국대사들을 비롯한 각국 외교사절과 유관기관 대표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