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5 (금)

  • 맑음동두천 1.0℃
  • 구름조금강릉 2.4℃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2.8℃
  • 구름조금대구 4.7℃
  • 구름많음울산 5.8℃
  • 구름많음광주 2.3℃
  • 구름많음부산 6.6℃
  • 구름많음고창 1.2℃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3.0℃
  • 구름많음경주시 5.1℃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현대모비스, 4Q 영업익 5817억원…시장 기대 웃돌아

매출액 전년 比 9.2% 증가…당기순이익은 흑자 전환
연간 영업익 2조250억원…북미 공장 중단에도 선방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현대모비스는 25일 지난해 4분기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한 581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9조6440억원으로 9.3%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4198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이번 실적은 금융시장의 기대치를 소폭 웃도는 수준이다. 최근 1개월간 증권사들이 발표한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4분기 매출액 9조2719억원, 영업이익 4856억원, 당기순이익 4333억원 등을 보일 것으로 추정됐다.

 

또 지난해 연간으로는 ▲매출액 35조1492억원 ▲영업이익 2조250억원으로 지난 2017년 실적과 거의 비슷했다. 당기순이익도 1조88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2% 늘어났다.

 

부문별로는 지난해 모듈·부품 부문에서 매출액 28조1911억원에 영업이익 2965억원을, A/S 부문에서 매출액 6조9581억원에 영업이익 1조7285억원을 올렸다.

 

특히 전동화와 핵심부품 부문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3.8%와 12.3% 증가했다. 핵심부품의 경우 지난해 해외수주 규모는 16억5799만 달러(약 1조8600억원)를 기록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북미 오하이오 공장이 지난해 4월부터 신차종 대응을 위한 정비작업으로 일시적인 조업중지에 들어가면서 생산이 일부 줄었고 신흥국의 환율하락 등 불리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첨단 기술이 집약된 전동화와 핵심부품 사업이 성장하고 A/S 부품의 해외판매도 늘면서 매출도 소폭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 정체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오하이오 공장이 오는 4월 이후로 정상 가동을 시작하고 인도 아난타푸르 지역 모듈 공장이 하반기에 신설되면 매출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글로벌 각지에서 현대·기아차의 신차 판매가 본격화함에 따라 이들 신차에 적용되는 모듈 및 핵심부품 판매가 함께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뿐 아니라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영업활동에도 박차를 가해 올해 21억 달러 규모의 해외수주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