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3.8℃
  • 구름조금울산 4.6℃
  • 맑음광주 3.0℃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1.2℃
  • 흐림제주 4.1℃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2.2℃
  • 구름조금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4.1℃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회계업계, 비재무공시 활성화·효율화 매진해야

전세계 250대 기업 중 93% CR보고서 발간…“전문성 제고 노력해야”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기업의 비재무공시가 중요시되는 흐름에서 회계업계가 공시 활성화와 효율성 제고 등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열린 ‘전문가가 주도하는 기업보고 포럼’에 발표자로 나선 김정남 삼정회계법인 이사는 “기업의 비재무공시는 점차 의무화되는 추세”라며 “회계업계는 비재무공시를 활성화 시키고 효율성을 개선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이사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전세계 매출 250대 기업 중 비재무공시를 위해 기업 CR(Corporate Responsibility) 보고서를 발간하는 기업의 비율은 93%에 달한다.

 

전 세계 50개국 국가별 100대기업의 보고율도 75%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일본과 인도, 영국 등이 99%로 가장 높았으며 프랑스(94%)와 덴마크(94%), 미국(92%) 등도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한국은 73%로 비교적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는 기업 투자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의 경우 지난 2016년 기준 투자자의 53%가 ESG정보가 있어야 투자자가 투자를 결정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미국 역시 22%가 투자에 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아시아의 경우 1%에 불과한 반영비율을 보였다.

 

김 이사는 “사업보고서에 비재무정보를 통합 공시하는 한국 기업의 비율은 2015년 52%에서 2017년 49%로 오히려 낮아졌다”며 “온실가스 배출량 등 의무로 지정된 공시를 모두 포함했음에도 이정도로 낮은 비율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은 아직 보고서를 작성하기 급급한 단계로 품질을 논할 수준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이사는 회계법인들이 ▲비재무공시 활성화 ▲신뢰도 제고 ▲정보공시 효율성 개선 등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선 회계법인들은 전문가로서 정부, 각 협회 등 사회주체들과 함께 비재무공시와 인증제도의 필요성을 논의하고 고객 설명회 등으로 관련 자료를 제공해야 한다. 또한 비재무정보 인증에 참여해 정보 신뢰도 제고와 투명성 증진을 유도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자원 효율화와 내부 협업 등을 제언해 기업들의 효율성을 높여주는 기능도 수행해야 한다.

 

김 이사는 “현재 CR데이터에 대한 인증은 자격 요건이 따로 없다”며 “법인이기만 하면 인증을 해줄 수 있기 때문에 회계법인은 인기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은 설 자리가 많이 없는 상황이지만 비재무정보의 유용성은 갈수록 증대될 것”이라며 “회계업계 스스로 전문성을 높이려는 노력을 이어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