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흐림동두천 26.8℃
  • 흐림강릉 27.0℃
  • 흐림서울 28.2℃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6.5℃
  • 흐림울산 23.1℃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5.5℃
  • 제주 21.4℃
  • 흐림강화 25.6℃
  • 흐림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7.4℃
  • 흐림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오래된 틀니의 불편함, ‘올온포임플란트’로 해결 가능

(조세금융신문=고은선 기자) 오랫동안 틀니를 사용하는 이들은 시간이 갈수록 틀니가 점점 더 불편해진다고 호소하곤 한다.

 

이유는 상,하악에 완전틀니나 부분틀니를 10년 이상 오랫동안 사용하면 부분틀니를 받혀주는 치아에 무리가 오게 되기 때문이다. 

 

틀니를 받혀주는 잇몸의 변화가 일어난다. 잇몸 속 치조골의 흡수에 의한 잇몸의 퇴축과 잇몸, 즉 치은의 약화로 부착치은의 소실과 비부착치은의 증가에 의한 잇몸의 상처가 잘 일어나게 된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틀니를 새로 교체하려고 병원에 가도 커다란 만족을 느끼기 어렵다.

 

물론 임플란트를 여러 개 식립해 틀니를 버리고 임플란트에 의한 전악수복을 하여서 젊었을 때의 치아로 되돌릴 수만 있다면 정말 행복하겠지만 그렇지 않은 게 현실이다.

 

오랫동안 사용한 틀니는 이미 틀니 내면의 치조골의 변화와 잇몸의 변화에 의해 상악에서는 어금니 부위의 상악동의 뼈이식이 필요하며, 하악어금니 부위에서는 치조골의 흡수에 의한 신경관과의 거리가 너무 가까워져서 어려운 수직적, 수평적골증강술이 필요한 상태가 된다.

 

상하악 앞니 부위에서는 치조골의 흡수에 의한 뼈의 폭이 아주 얇아져 버리기 때문에 임플란트식립이 어려워지며, 종종 대학병원에서조차도 전신마취에 의한 뼈이식 후에 임플란트 식립을 권유하곤 한다.

 

하지만 틀니를 사용했던 대부분 환자들은 연세가 많으신 어르신들이고 젊은 사람들도 힘들어 하는 어려운 뼈이식을 견뎌 내기는 쉽지가 않다.

 

이에 되도록 힘들지 않고 어려운 뼈이식을 피하면서 비용부담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찾게 된다.

 

올온포 하이브리드임플란트는 어르신들의 틀니를 대체하고 힘든 수술을 피하면서 비용부담도 줄이고 끼었다 뺐다 하는 틀니의 번거로움도 피할 수 있는 수술방법이다.

 

수술 방법은 상악에서는 어려운 상악동수술을 피하면서 임플란트를 식립하며 하악에서는 어금니쪽의 신경관을 피해서 임플란트를 식립함으로서 힘들고 어려운 뼈이식수술을 피할 수 있다. 수술시간도 길지 않으며 또한 수술과 동시에 그날 바로 임시치아를 장착하여 음식을 씹게 할 수 있다.

 

네비게이션에 의한 가이드수술을 적용한다면 잇몸절개없이 임플란트식립과 동시에 임시치아를 장착하여 음식을 씹을 수 있으며 통증 없는 수술을 기대할 수 있다.

 

[도움말 : 전주예일치과 구강외과 치의학박사 황동현]







배너


배너




[인터뷰]이혜경 관세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 "해외직구, 국민 눈높이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국내보다 싼 가격으로 손쉽게 외국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해외직구. 그 규모는 지난해 기준 3225만건으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관세청은 높아진 국민들의 해외직구 관심에 부응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민참여단’과 함께 현장진단에 나섰다. 최근 국민 50여 명을 이끌고 한달여 간의 국민참여단 활동을 마친 이혜경 관세청 통관지원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을 만났다. 국민참여단, 직구 통관 현장 직접 가보니… 국민참여단은 행정안전부가 지난해 처음 도입한 제도로, 국민들이 실제 서비스가 제공되는 현장을 방문하고 심화토론을 거쳐 조직진단을 해 보는 것이다. 올해 관세청을 비롯한 19개 부처가 자체적으로 진단 주제를 정했는데, 주로 대규모 인력 충원이나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이다. 이혜경 관세행정관은 2017년 12월 인천본부세관 특송통관국에서 처음 업무를 시작했다. 올해 1월부터는 본청 통관지원국으로 파견 나와 있는데, 처음 맡은 임무가 바로 ‘국민참여단’ 활동 기획이었다. “인천세관에 있을 때는 직접 현장에 나가 일했었고, 본청에 와서 처음 기획 업무를 맡았어요. 두달 간 열심히 준비했죠. 국민참여단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