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9℃
  • 흐림강릉 26.4℃
  • 구름많음서울 26.3℃
  • 흐림대전 25.1℃
  • 대구 23.3℃
  • 울산 21.9℃
  • 광주 21.8℃
  • 부산 23.5℃
  • 흐림고창 22.7℃
  • 제주 19.4℃
  • 구름많음강화 24.5℃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1.8℃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1분기 해외직접투자 45%↑ '역대 최고액'…제조업 해외투자는 140%↑

국내투자 급감과 대조…정부 "기저효과·대형 M&A·생산시설 증설 영향"

올해 1분기 우리나라의 해외직접투자액이 45%가량 급증해 1981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국내 설비투자가 17% 넘게 급감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14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1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을 보면 올해 1∼3월 해외직접투자액은 141억1천만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4.9% 증가했다.

 

분기별 투자액으로는 역대 최고이며, 증가율로는 2017년 1분기(62.9%)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았다.

 

장도환 기재부 국제경제 과장은 이런 급증에 대해 "작년 1분기 투자(97억4000만달러)가 분기별 평균치(최근 9분기 평균 120억5000만달러)보다 대폭 감소한 데 대한 기저효과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1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전분기보다는 6.7% 늘고, 종전 최고치였던 2017년 1분기(136억1000만달러) 대비로는 3.7% 증가하는데 그쳤다는 게 기재부의 설명이다.

 

해외직접투자는 2017년 4분기와 작년 1분기 감소했지만 작년 2분기부터 4개 분기 연속 늘었다.

 

해외직접투자를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이 전년 동기 대비 140.2% 늘어난 57억9000만 달러로, 지금껏 가장 많았다.

 

이는 현지시장 판매 확대를 위한 대형 M&A(인수합병)와 생산시설 증설 투자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지난 2월 CJ제일제당이 미국 2위 냉동식품업체 쉬완스를 2조1000억원에 인수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장도환 과장은 "미국에서 식품제조기업의 투자와 중국에서 전자회사의 디스플레이 투자 건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금융·보험업은 47억6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8.2% 늘었고, 부동산업은 16억1000만달러로 36.4% 증가했다. 이는 수익률 제고를 위한 연기금, 자산운용사 등의 해외펀드 투자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이어 도매·소매업(6억9000만달러), 광업(3억3000만달러) 등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51억8000만달러), 북미(41억7000만달러), 유럽(28억6000만달러), 중남미(15억7000만달러) 등 순이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중국 등에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미국으로의 직접투자는 36억5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95.2% 늘었다. 보호무역 확대로 인한 미국 현지시장 진출 목적의 투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중국은 반도체, ICT 등 생산시설 증설을 위한 투자 증가로 156.1% 늘어난 16억9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싱가포르에 대한 직접투자액은 10억8000만달러로 315.4% 증가했다.

 

해외투자가 급증한 반면, 같은 기간 국내투자는 급감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1분기 국내 설비투자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4% 감소해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었던 2009년 1분기(-19.0%) 이후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설비투자는 작년 2분기(-4.3%)부터 4개 분기 연속 내리막을 걷고 있다.

 

장 과장은 "우리나라는 소규모 개방경제로 현지 시장 진출을 위한 해외 투자 증가가 불가피한 측면이 있고, 다른 나라와 비교해 해외투자 총누적금액이 낮은 수준"이라며 "선진국으로 갈수록 해외 투자가 늘기 때문에 향후도 증가 추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의 집계를 보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해외직접투자 비중(2016년 기준)은 21.7%로 일본(28.4%), 미국(34.4%), 독일(39.4%), 프랑스(51.1%), 대만(60.7%) 등에 비해 낮은 편이다.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막 오른 한국세무사회 선거, 누더기 선거규정부터 수정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제31대 한국세무사회 회장을 뽑는 선거 레이스가 지난 5월 20일 예비후보자 등록으로 본격 시작됐다. 이번 선거는 재선에 나서는 이창규회장과 김상철 윤리위원장, 원경희 전 여주시장 등 도전자들의 경합으로 치러진다. 지난 2017년 6월 30일 열린 제55회 한국세무사회 정기총회에서 이창규 후보는 재선 출마한 백운찬 후보를 누르고 회장에 당선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많은 갈등이 나타났다. 선거운동 기간과 총회 소견발표에서 상대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성 비방이 난무했기 때문이다. 세무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자에 대한 당선무효 결정을 내렸고, 전임 집행부는 법원에 회장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한동안 혼란 상황을 겪었다. 혼탁 선거를 발생시킨 당사자 모두에게 책임이 있겠지만 중립성이 결여된 세무사회선거규정 때문에 빚어진 사태라는 지적도 상당하다. 한국세무사회의 ‘임원등선거관리규정’은 1979년 4월 23일 제정된 이래 올해 4월 2일까지 총 31회의 개정이 이뤄졌다. 특히 2011년부터 2015년까지는 매년 2회에 걸쳐 선거관리규정이 개정됐다. 이 기간에 신설되거나 개정된 선거관리규정 중 후보자에게 가장 큰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