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금)

  • 흐림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16.5℃
  • 구름많음서울 16.5℃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조금대구 17.4℃
  • 구름조금울산 16.8℃
  • 구름많음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5.2℃
  • 구름조금제주 20.9℃
  • 흐림강화 13.3℃
  • 구름조금보은 14.4℃
  • 흐림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6.8℃
  • 구름많음경주시 13.4℃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증권

진양산업, 전일 대비 +3.46% 상승... 거래량 전일 3배 이상

※ 이 기사는 조세금융신문과 인공지능기술 개발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작성된 기사입니다.

(조세금융신문=TF로보 기자) 플라스틱 발포성형제품 제조 및 판매업체인 진양산업[003780]은 14일 오후 2시 20분 현재 전일 거래량의 211.7% 수준으로 거래량이 크게 증가하며, 전날보다 3.46% 오른 3735원에 거래되고 있다.

거래원 동향은 미래에셋, NH투자, 하나금융 등이 매수 상위 목록에 나타나고 있다.

이 시간 미래에셋이 매수창구상위에 올라있는 종목은 이 종목 이외에도 롯데지주우, 아모그린텍 등이 있다.

[표]진양산업 거래원 동향


진양산업의 2018년 매출액은 594억으로 전년대비 32.4% 상승했고, 영업이익 또한 30억으로 전년대비 63.2% 상승했다. 이 회사의 매출액 증감률과 영업이익 증감률은 각각 코스피 상위 8%, 상위 17%에 해당된다.

최근 실적을 살펴보면 2018년 매출액이 최근 5년 중 가장 높은 실적을 기록했음을 알 수 있다. 이전 최고 실적이었던 2017년 보다도 32.4%(145억 3천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프]진양산업 연간 실적 추이


사업의 성장세에 따라 법인세 납부액도 늘어나고 있다. 진양산업의 지난해 법인세 납부액은 5억원으로 2017년 1억원보다 4억원(400.0%) 증가했다. 이는 실적 증가에 따른 당기순이익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며, 법인세 유효세율(법인세비용/법인세차감전순이익)은 17.2%를 기록했다.

진양산업의 지난 3년 동안 법인세 납부액 추이를 보면 2017년에는 감소했으나, 작년에는 5억원으로 증가했다.

[표]진양산업 법인세 납부 추이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