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19.3℃
  • 구름많음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2.4℃
  • 흐림대구 20.7℃
  • 울산 17.6℃
  • 흐림광주 19.8℃
  • 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21.1℃
  • 제주 17.7℃
  • 맑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19.3℃
  • 구름많음금산 20.2℃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인천세무사회 초대 회장에 이금주 세무사 당선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이금주 세무사가 인천지방세무사회 초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14일 오후 인천송도컨벤시아 호텔에서 열린 인천지방세무사회 창립총회에서 기호 2번 이금주 회장 후보(유윤상, 김명진 연대 부회장 후보)가 기호 1번 최훈 회장 후보(전진관, 장창민 연대 부회장 후보)를 누르고 초대회장에 당선됐다.

 

인천지방세무사회는 총 회원 1337명 가운데 878명이 투표에 나서 기권 0표, 무효 2표를 제외한 유효표 876표 중 이금주 후보가 499표를 차지해 377표에 그친 최훈 후보를 122표차로 누르고 회장으로 당선됐다.

 

이금주 신임 인천지방세무사회장은 2년간 중부지방세무사회장의 임기를 마치고 중부회에서 분리돼 나온 인천세무사회장으로 다시 2년간의 임기를 맞게 됐다.

 

한편 지난 2017년 6월에 치러진 중부지방세무사회장 선거에서도 이금주 후보와 최훈 후보가 출마해 이금주 후보가 중부세무사회장으로 당선된 바 있다.

 

이금주 신임 인천세무사회장은 "유윤상 부회장과 김명진 부회장과 함께 품격 있는 인천지방세무사회를 만들기 위해 회원 우선 인천세무사회, 균형잡힌 인천세무사회, 함께 하는 인천세무사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막 오른 한국세무사회 선거, 누더기 선거규정부터 수정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제31대 한국세무사회 회장을 뽑는 선거 레이스가 지난 5월 20일 예비후보자 등록으로 본격 시작됐다. 이번 선거는 재선에 나서는 이창규회장과 김상철 윤리위원장, 원경희 전 여주시장 등 도전자들의 경합으로 치러진다. 지난 2017년 6월 30일 열린 제55회 한국세무사회 정기총회에서 이창규 후보는 재선 출마한 백운찬 후보를 누르고 회장에 당선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많은 갈등이 나타났다. 선거운동 기간과 총회 소견발표에서 상대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성 비방이 난무했기 때문이다. 세무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자에 대한 당선무효 결정을 내렸고, 전임 집행부는 법원에 회장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한동안 혼란 상황을 겪었다. 혼탁 선거를 발생시킨 당사자 모두에게 책임이 있겠지만 중립성이 결여된 세무사회선거규정 때문에 빚어진 사태라는 지적도 상당하다. 한국세무사회의 ‘임원등선거관리규정’은 1979년 4월 23일 제정된 이래 올해 4월 2일까지 총 31회의 개정이 이뤄졌다. 특히 2011년부터 2015년까지는 매년 2회에 걸쳐 선거관리규정이 개정됐다. 이 기간에 신설되거나 개정된 선거관리규정 중 후보자에게 가장 큰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