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9 (화)

  • 맑음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19.7℃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2.2℃
  • 흐림울산 20.7℃
  • 흐림광주 21.5℃
  • 흐림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3.2℃
  • 흐림제주 22.4℃
  • 맑음강화 22.4℃
  • 맑음보은 21.5℃
  • 맑음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국세청 서울청장 두고 ‘3김’ 각축전…인사 대해부 下

‘제3의 변수’ 강민수·임성빈 차출론, 승진보다 영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현재 국세청 내외부에서 바라보는 국세청 1급 인사의 열쇠는 서울청장 자리다. 이 자리를 누가 차지하느냐에 따라 김대지, 김명준, 김형환 세 명의 운명이 모두 달라진다.

 

우선 1급 승진대상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자리는 서울청장이다. 서울청장은 국세청 차장, 부산청장의 중간자적 위치에 있으면서도 높은 독립성을 보장받는다.

 

국세청 차장은 청장의 ‘부’ 개념이기에 지방국세청장들보다 상대적으로 권한행사의 폭이 매우 좁다. 반면 지방국세청장은 조사 등 실무집행 측면에서 국세청 본청장도 침범할 수 없는 독립적 권한을 보장받는다.

 

부산청장은 너무 멀다. 서울에는 국회와 정부종합청사 등 주요 국가기능이 집중돼 있고, 각 기능과 공조나 소통 가능성도 크다. 큰물에 있어야 큰 사람이 될 수 있다는 이치와 마찬가지다.

 

대대로 서울청장은 행시출신들이 독점해왔다는 측면에서 김대지 부산청장과 김명준 조사국장의 경합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점쳐지지만, 김형환 광주청장의 깜짝 발탁 가능성도 작지 않다.

 

이는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의 임기와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 국세청 내외부에서는 그가 국세청장에 임명될 경우 최소 2년의 임기가 보장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즉, 김현준 후보자가 두 번의 서울청장 인사를 하게 된다는 이야기이며, 한 번은 자율적인 인사를 단행할 수 있다는 의미가 된다.

 

김현준 후보자가 비고시를 발탁하는 것은 단순히 관리형 세무행정을 강화한다는 의미 외에도 인사에 임용구분을 따지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줄 수 있다. 김형환 광주청장은 지시를 이해하고, 알아서 맞출 수 있을 정도의 역량을 가진 인재로 회자한다.

 

고참급 행시인 김대지 부산청장을 서울청장에 배치하는 것도 안정성 측면 이상의 의미가 있다. 김대지 부산청장은 부하들에게 권한을 보장하는 임무형 지휘체계를 선호하는 인재다. 김현준 후보자와 성향은 다르지만,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다.

 

김명준 조사국장은 젊은 국세청을 상징하는 인물로, 초임 국장 못지않게 활동적이다. 기관장이 챙겨야 할 요소가 점차 많아지고 있는 만큼 능력만이 아니라 성향이나 체력 역시 중요한 인사요소로 부상하고 있다.

 

 

‘은퇴’ 후 예상 시나리오

 

김대지 부산청장이 서울청장에 부임한다면, 김형환 광주청장은 국세청 차장, 김명준 조사국장은 부산청장이 될 공산이 높다.

 

국세청 내부 규정에 따르면, 국세청 내 명목상 2인자는 국세청 차장이다. 국세청 차장은 1년 후 국세청장이 되지 못하면 예외 없이 옷을 벗어야 한다.

 

이는 상대적으로 공직 기회가 많은 사람은 국세청 차장이 되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세청 내 최고참을 배치하는 자리이기에 경력이 부족한 인물을 올리는 것도 적합하지 않다.

 

가장 연장자인 김형환 광주청장이 국세청 차장으로 이동하고, 가장 미래 가능성이 많은 김명준 조사국장이 부산청장으로 이동하는 것이 어색하지 않다.

 

기수서열에 따라 인사를 배치할 경우 김대지 국세청 차장(행시 36회), 김명준 서울청장(행시 37회), 김형환 부산청장(세무대 2기) 가능성도 제기된다. 인사의 틀을 보수적으로 운용했을 때의 구도다.

 

김대지 부산청장, 김형환 광주청장이 은퇴하는 제3의 변수도 제기된다.

 

김대지 부산청장이 은퇴할 경우 김형환 국세청 차장-김명준 서울청장, 김형환 광주청장이 은퇴할 경우 김대지 국세청 차장-김명준 서울청장, 김대지 서울청장-김명준 부산청장의 구도가 관측된다.

 

은퇴 요인이 생길 경우 제3의 인물을 1급으로 발탁해야 한다. 주목받는 인물은 행시 37회 강민수 국세청 기획조정관(68년생), 임성빈 서울청 조사4국장(65년생)이다.

 

다만, 이들의 경우 승진하는 것 보다는 국세청 본청 영전할 것이란 의견도 많다.

 

비고시 중에서는 최시헌 국세청 개인납세국장(64년생, 세무대 3기), 이청룡 서울청 조사2국장(63년생, 세무대 2기) 등도 가능성은 있으며, 거론 횟수가 적다는 점에서 깜짝 변수로 활용될 수 있다.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김원봉과 백선엽’ 서로 다른 삶의 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일본강점기 일본을 공포로 몰아넣은 독립투사 약산 김원봉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을 둘러싸고 거세지고 있다. 진보 측에서는 일제시대 암흑기에 민족의 분노를 거리낌 없이 표현 한 약산이야말로 진정한 독립투사임을 인정하고 비록 북한정권에 기여했지만 가로 늦게나마 그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인정해야 된다는 입장인 반면, 보수 측에서는 북한건국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6·25 전쟁에도 깊숙이 관여했기에 현재의 분단사태에서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김원봉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1916년 중국으로 건너가 난징의 진링 대학, 황푸군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1919년 3·1운동 소식을 듣고 의열단을 조직하여 무정부주의적 항일투쟁활동을 시작했다. 6여년에 걸쳐 의열단 단장으로 일본군부 암살, 경찰서, 동양척식회 사 등에 대한 폭탄투척 사건을 주도함으로써 일본의 간담을 서늘케 했을 정도로 무력항쟁을 지속하였다. 당시 독립운동의 태두였던 김구보다 일제가 걸었던 현상금이 높았다 할 정도로 우리나라 독립투쟁에 있어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하였다 해도 의문의 여지가 없다. 그후 연합투쟁의 필요성을 느끼고 김구와 함께 공동정강 하에 분열된
[인터뷰]박창언 한국관세사회장 “관세사 소송대리권 확보, 세관 업무 대행에 매진”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박창언 한국관세사회 회장은 지난 3월 27일 서울 건설회관에서 열린 제43회 한국관세사회 총회에서 제25대 회장으로 당선됐다. 박창언 회장은 최우선 과제로 관세사 보수 현실화를 내세웠다. 저가 통관보수료 출혈경쟁에서 벗어나 더 나은 서비스를 통해 적정 보수를 받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2년간의 임기 동안 해야 할 과제도 산적했다. 소송대리권 확보와 세관 업무 대행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눈앞에 다가온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한국관세사회 내부 정비와 사이버연수원 구축에도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1951년생으로 적지 않은 나이지만 5년간 꾸준히 접해온 요가를 통해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박창언 회장을 만나 앞으로의 구상에 대해 들어봤다. Q 지난 3월 27일 총회에서 제25대 한국관세사회장으로 당선되신 지 이제 3개월이 지났습니다.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A 많은 회원의 지지를 받아 회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됐지만, 막상 자리에 앉고 보니 기쁨보다는 막중한 책임감으로 어깨가 무겁습니다. 과거 오랜 공직생활을 거쳐 본회 상근부회장으로 재직한 경험도 있고, 관세사로 현업에 종사하면서 본회와 관세사 업계의 사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