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6℃
  • 구름조금강릉 25.2℃
  • 흐림서울 22.4℃
  • 박무대전 22.4℃
  • 흐림대구 22.5℃
  • 흐림울산 22.7℃
  • 박무광주 21.8℃
  • 흐림부산 22.6℃
  • 흐림고창 21.3℃
  • 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22.6℃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이진우, '아빠' 이진혁 껴안은 채 울음 쏟아…"4분할 확인 후 절망" 후회+탄식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세 번째 '프로듀스 x101' 순위 발표식 결과 마루기획 이진우 연습생이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애써 담담한 척하던 이진우는 합숙 내내 '아빠'라고 부르며 따랐던 티오피미디어 이진혁 연습생을 껴안고 울음을 쏟았다.

 

12일 엠넷 '프로듀스 x101'에서는 3차 순위 발표식이 전파를 탔다.

 

이날 1위 후보 4명의 얼굴이 4분할로 나뉘어져 공개됐지만 이진우는 없었다. 연습생들은 모두 크게 놀라며 "이진우 이렇게 되는구나"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진우 본인 또한 자신의 얼굴이 없음을 알아채곤 충격에 빠진 표정이었다. 이에 옆에 앉은 김요한이 대신 이진우를 다독여줬다.

 

마지막 20위 후보 4분할에서 이진우의 얼굴을 볼 수 있었지만 결과는 22위로 방출이었다.

 

녹화가 끝나고 이진우 곁으로 달려온 연습생들은 안타까운 위로를 전했다. 이에 이진우는 "이럴 줄 알았으면..."이라며 흐느꼈다. 

 

이후 이진우는 프로그램에서 친분이 남달랐던 이진혁의 품에 안겨서 울음을 쏟아냈다. 이진혁도 안타까움에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프로듀스 x101' 이진우의 탈락에 팬들은 적잖은 허탈감과 충격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프로듀스 x101' 3차 순위 발표식에 따른 연습생들의 전체 순위는 1등 위 김요한, 2등 티오피미디어 김우석, 3등 티오피 미디어 이진혁, 4등 PLAN A 한승우, 5등 젤리피쉬 김민규, 6등 위에화 조승연, 7등 MBk 남도현, 8등 스타쉽 송형준, 9등 브랜뉴뮤직 이은상, 10등 C9 금동현, 11등 울림 차준호, 12등 DSP미디어 손동표, 13등 울림 황윤성, 14등 스타쉽 강민희, 15등 스타쉽 구정모, 16등 MBK 이한결, 17등 뮤직웍스 송유빈, 18등 스타쉽 함원진, 19등 HONGYI 토니, 20등 iMe KOREA 이세진이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김원봉과 백선엽’ 서로 다른 삶의 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일본강점기 일본을 공포로 몰아넣은 독립투사 약산 김원봉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을 둘러싸고 거세지고 있다. 진보 측에서는 일제시대 암흑기에 민족의 분노를 거리낌 없이 표현 한 약산이야말로 진정한 독립투사임을 인정하고 비록 북한정권에 기여했지만 가로 늦게나마 그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인정해야 된다는 입장인 반면, 보수 측에서는 북한건국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6·25 전쟁에도 깊숙이 관여했기에 현재의 분단사태에서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김원봉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1916년 중국으로 건너가 난징의 진링 대학, 황푸군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1919년 3·1운동 소식을 듣고 의열단을 조직하여 무정부주의적 항일투쟁활동을 시작했다. 6여년에 걸쳐 의열단 단장으로 일본군부 암살, 경찰서, 동양척식회 사 등에 대한 폭탄투척 사건을 주도함으로써 일본의 간담을 서늘케 했을 정도로 무력항쟁을 지속하였다. 당시 독립운동의 태두였던 김구보다 일제가 걸었던 현상금이 높았다 할 정도로 우리나라 독립투쟁에 있어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하였다 해도 의문의 여지가 없다. 그후 연합투쟁의 필요성을 느끼고 김구와 함께 공동정강 하에 분열된
[세관인] 서울본부세관 '만보왕' 남연우 관세행정관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직장생활을 하면서 따로 시간을 내어 건강관리 하기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서울본부세관에서는 직원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매년 새로운 프로젝트를 기획해 운영하고 있는데, 최근 ‘이달의 만보왕’ 프로젝트를 새롭게 시작했다. 운동으로 건강을 챙기고보상으로 특별한 혜택도 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지난 14일 서울세관 이달의 만보왕을 직접 만났다. ‘이달의 만보왕’ 프로젝트는 지난 4월 처음 시작했는데, 매월 걸음수가 가장 많은 직원 1명을 선정해 이달의 만보왕으로 시상한다. 이달의 만보왕 프로젝트에 참가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스마트폰으로 ‘워크온(WalkON)’이라는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서울본부세관 커뮤니티에 가입만 하면 끝. 걸음 수가 자동으로 기록돼 서로의 기록을 볼 수 있고 순위도 확인할 수 있다. 서울본부세관 수입과 남연우 관세행정관은 ‘5월의 만보왕’으로 선정됐다. 출퇴근 시 서울본부세관에서부터고속버스터미널역까지 약 3.8km 거리를, 하루에 최소 2만보 이상을 걸었다고 한다. “수입과 업무 특성상 출장이 잦아 자연스레 걷는 것도 있는데, 무엇보다 앱으로 측정한다고 하니까 은근히 더 신경쓰게 되더라구요. 출퇴근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