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맑음동두천 20.3℃
  • 구름조금강릉 20.6℃
  • 박무서울 22.0℃
  • 박무대전 21.8℃
  • 박무대구 21.9℃
  • 박무울산 20.4℃
  • 박무광주 22.3℃
  • 박무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20.5℃
  • 박무제주 22.7℃
  • 맑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21.9℃
  • 구름조금금산 20.3℃
  • 흐림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이혼 발표' 송중기-송혜교, 지라시 10만여 건…사생활 침해 심각 "종량제 봉투無"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배우 송중기-송혜교 부부가 이혼 소식 발표 후 심각한 사생활 침해를 겪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선 지난달 말 파경 소식을 전한 송중기-송혜교 부부를 조명, 두 사람을 둘러싼 루머들을 조명해 이목을 모았다.

 

앞서 양 측은 이혼 조정 신청 소식을 알린 뒤 세간의 주목을 받게 됐고 이후 일각에선 시댁과의 갈등, 동료 배우와의 염문설 등의 근거 없는 낭설이 난무하게 됐다.

 

또한 '풍문으로 들었쇼'에 따르면 두 사람의 파경 소식 보도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엔 약 10만여 건에 달하는 루머가 생성됐고 이에 양 측 모두 허위사실에 대한 강경 대응을 선포한 상태다.

 

이에 더해 일부 매체들은 두 사람이 결혼 당시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한남동의 한 주택을 찾아 이웃 주민을 인터뷰, "신혼집 앞에 종량제 봉투가 나와있던 적이 없다" "계량기 사용량이 거의 없었다" 등의 내용을 보도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현재 양 측은 정확한 이혼 사유를 밝히지 않은 채 개인 활동에 매진하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의 사생활을 보호해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김원봉과 백선엽’ 서로 다른 삶의 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일본강점기 일본을 공포로 몰아넣은 독립투사 약산 김원봉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을 둘러싸고 거세지고 있다. 진보 측에서는 일제시대 암흑기에 민족의 분노를 거리낌 없이 표현 한 약산이야말로 진정한 독립투사임을 인정하고 비록 북한정권에 기여했지만 가로 늦게나마 그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인정해야 된다는 입장인 반면, 보수 측에서는 북한건국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6·25 전쟁에도 깊숙이 관여했기에 현재의 분단사태에서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김원봉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1916년 중국으로 건너가 난징의 진링 대학, 황푸군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1919년 3·1운동 소식을 듣고 의열단을 조직하여 무정부주의적 항일투쟁활동을 시작했다. 6여년에 걸쳐 의열단 단장으로 일본군부 암살, 경찰서, 동양척식회 사 등에 대한 폭탄투척 사건을 주도함으로써 일본의 간담을 서늘케 했을 정도로 무력항쟁을 지속하였다. 당시 독립운동의 태두였던 김구보다 일제가 걸었던 현상금이 높았다 할 정도로 우리나라 독립투쟁에 있어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하였다 해도 의문의 여지가 없다. 그후 연합투쟁의 필요성을 느끼고 김구와 함께 공동정강 하에 분열된
[세관인] 서울본부세관 '만보왕' 남연우 관세행정관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직장생활을 하면서 따로 시간을 내어 건강관리 하기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서울본부세관에서는 직원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매년 새로운 프로젝트를 기획해 운영하고 있는데, 최근 ‘이달의 만보왕’ 프로젝트를 새롭게 시작했다. 운동으로 건강을 챙기고보상으로 특별한 혜택도 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지난 14일 서울세관 이달의 만보왕을 직접 만났다. ‘이달의 만보왕’ 프로젝트는 지난 4월 처음 시작했는데, 매월 걸음수가 가장 많은 직원 1명을 선정해 이달의 만보왕으로 시상한다. 이달의 만보왕 프로젝트에 참가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스마트폰으로 ‘워크온(WalkON)’이라는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서울본부세관 커뮤니티에 가입만 하면 끝. 걸음 수가 자동으로 기록돼 서로의 기록을 볼 수 있고 순위도 확인할 수 있다. 서울본부세관 수입과 남연우 관세행정관은 ‘5월의 만보왕’으로 선정됐다. 출퇴근 시 서울본부세관에서부터고속버스터미널역까지 약 3.8km 거리를, 하루에 최소 2만보 이상을 걸었다고 한다. “수입과 업무 특성상 출장이 잦아 자연스레 걷는 것도 있는데, 무엇보다 앱으로 측정한다고 하니까 은근히 더 신경쓰게 되더라구요. 출퇴근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