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17.4℃
  • 흐림강릉 19.1℃
  • 맑음서울 18.7℃
  • 맑음대전 18.0℃
  • 맑음대구 21.1℃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19.3℃
  • 맑음부산 22.1℃
  • 맑음고창 16.4℃
  • 맑음제주 22.6℃
  • 맑음강화 17.5℃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정치

김병욱, ‘상속재산기부 세액공제’ 추진…유산기부 활성화해야

상속재산 10% 초과 기부 시 상속세 10% 감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상속재산의 10%를 초과해 기부하는 경우 상속세 10%를 감면하는 내용의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최근 ‘상속재산기부 세액공제’를 신설하는 내용의 상속세 및 증여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국제 자선단체인 영국자선지원재단(CAF)이 발표한 ‘2018년 세계기부지수’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기부참여지수는 34%로 146개 조사대상국 중 60위 수준이다.

 

특히 전체 기부 중 유산기부가 차지하는 비중이 0.46%에 불과해 다른 선진국(미국 7%, 영국 33%)에 비해 매우 저조한 수준이다.

 

영국의 경우 유산의 10%를 자선단체에 기부할 것을 서약하는 ‘레거시10(Legacy 10)’ 캠페인이 활성화돼 있으며, 영국 정부 역시 이를 지원하기 위하여 유산의 10%를 자선단체에 기부하는 경우 상속세 세율을 경감해주는 특례제도를 두고 있다.

 

김 의원은 “민간의 자발적 나눔으로 사회문제 해결을 시도하는 기부문화 확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건전한 기부문화 확산과 정착을 위해서 기부자에 대한 세제지원 등 정책적 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