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목)

  • -동두천 4.7℃
  • -강릉 6.6℃
  • 흐림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7.2℃
  • 구름조금대구 6.0℃
  • 구름많음울산 6.3℃
  • 구름조금광주 6.0℃
  • 구름많음부산 8.8℃
  • -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7.3℃
  • -강화 5.4℃
  • -보은 5.6℃
  • -금산 4.3℃
  • -강진군 6.8℃
  • -경주시 6.9℃
  • -거제 7.7℃
기상청 제공

'심재완 기자'의 전체기사

배너


[인터뷰]곽장미 세무사 "조세불복으로 세무조사 추징금 환급 받으세요"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지난해 2월 조세심판원이 공개한 ‘2016조세심판통계연보’에 따르면 한해 동안 심판청구되는 조세불복 사건은 8천~1만 건에 달하며 이중 약 25% 가량이 인용 또는 재조사로 결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세불복 전문 곽장미 세무사는 “세무조사를 받더라도 국세청이 잘못 판단한 점이 없는지 꼼꼼히 따져 보고 조세불복 절차를 통해 과다한 세금을 납부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납세자 입장에서 세무조사를 받았다고 해서 부과되는 세금을 모두 내야하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위치한 나이스세무법인 본사에서 곽장미 대표세무사를 만나 조세불복 대리 업무에 대해 들어봤다. “저희가 납세자의 의뢰를 받아 조세불복을 진행하면 70% 정도는 조세심판원으로부터 인용이나 재조사 결정을 받습니다. 조세불복은 납세자의 권리이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아야 합니다. 이를 소홀히 하면 큰 손해를 볼 수도 있습니다.” 곽 세무사는 조세불복은 세무조사의 후속절차이자 납세자의 권리이기 때문에 이를 놓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대단지 아파트 세대당 1억원 양도세 전액 감면 “2004년 서초동 소재 모 유명 아파트 재건축 당시 조합원

배너

한국세무사회 임직원, 설 앞두고 무료배식 봉사활동 펼쳐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한국세무사회 임직원들은 설 명절을 맞이해 서울 서초동 우면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무료배식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찾은 우면종합사회복지관은 독거노인‧장애인‧한부모 가정 등 사회적 소외계층에게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다. 세무사회 임직원들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약 2시간에 걸쳐 복지관을 찾은 독거노인 등 이웃 200여명에게 점심 식사를 무료 배식했다. 거동이 불편해 복지관을 찾지 못한 노인 및 장애인 이웃에게는 직접 집으로 찾아가 도시락을 전달했다. 이어 세무사회는 무료배식 봉사활동과 함께 독거노인 등 이웃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후원금 300만원도 전달했다. 이창규 한국세무사회장은 “가까운 우리 주변에도 따뜻한 손길을 필요로 하는 이웃들이 많음을 새삼 깨닫는 기회가 됐다”며 “약소하지만 세무사회의 지원금과 봉사활동이 명절을 앞둔 우리 지역 이웃들에게 힘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이러한 기회를 꾸준히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후원금 전달 후 이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권영찬 우면종합사회복지관장의 안내에 따라 복지관의 여러 시설을 둘러보며 이웃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