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1.2℃
  • -강릉 22.2℃
  • 서울 22.4℃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1.2℃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0.1℃
  • -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4.3℃
  • -강화 ℃
  • -보은 22.2℃
  • -금산 25.4℃
  • -강진군 21.4℃
  • -경주시 23.4℃
  • -거제 21.3℃
기상청 제공

30대그룹 女임원 비중 3% 돌파…현대百 '톱'

농협·LS·영풍 등 7개 그룹은 '無'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국내 30대 그룹 여성 임원 비중이 처음으로 3%대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대백화점, 신세계 등 유통 그룹의 여성임원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NH농협, LS, 영풍 등 7개 그룹은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었다.

 

16일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중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268개 사의 여성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8835명 중 여성은 274명으로 3.1%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전년도 2.5%에서 0.6%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3% 벽’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초임 임원으로 분류되는 상무급 여성 임원은 2.6%(210명)로 0.4%포인트, 전무 이상 고위급 여성임원은 0.4%(31명)로 0.1%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 2개 이상 기업의 겸직 임원은 각 1명으로 계산했고 임원별 직위를 구분하지 않는 SK그룹은 직위별 조사에서 제외했다.

 

30대 그룹 중 여성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현대백화점 그룹이었다. 전체 임원 116명 중 여성 임원이 11명으로 9.5%를 차지했다. 11명 중 7명은 패션전문기업 한섬 소속이었고 현대백화점(3명)과 현대그린푸드(1명)에도 여성 임원이 자리했다.

 

이어 신세계(7.9%, 11명)와 CJ(7.5%, 17명)가 7%대였고, KT(6.0%, 9명), 삼성(5.1%, 96명), 미래에셋(4.3%, 10명), 교보생명(3.8%, 2명), 롯데(3.6%, 21명), 한진(3.6%, 6명) 순으로 여성임원 비중이 높았다.

 

반면 농협, LS, 영풍, KT&G, 에쓰오일, 대우조선해양, 한국투자금융 등 7개 그룹은 여성임원이 단 1명도 없었다. 특히 농협은 보험‧증권‧캐피탈 등 금융계열사를 다수 보유했음에도 여성임원이 없었고, 금융그룹인 한국투자증권과 유통‧식음료로 분류되는 KT&G도 마찬가지였다.

 

전년과 비교한 여성임원 비중 상승률은 미래에셋이 2.6%포인트(1.8%→4.3%)로 가장 높았고, 현대차·KT·삼성(각 1.0%p), 롯데(0.8%p), LG(0.7%p), 대림·금호아시아나(0.5%p)가 그 뒤를 이었다.

 

반대로 여성임원비중이 가장 높은 현대백화점이 11.1%에서 9.5%로 1.6%포인트 감소했고, CJ·KCC·한진(각 -0.8%p), 효성(-0.5%p)도 소폭 낮아졌다.

 

기업별로는 268개 계열사 중 여성임원을 선임한 곳이 80곳(29.9%), 즉 10곳 중 3곳에 불과했다.

 

한섬은 전체 임원 13명 중 여성 임원이 7명(53.8%)으로 유일하게 절반을 넘었다. 이어 시큐아이(33.3%, 1명), 신세계인터내셔날(21.4%, 3명), 파르나스호텔(20.0%, 1명), 현대카드(18.3%, 13명), CJ오쇼핑(15.4%, 2명) 순으로 여성임원 비중이 높았다.

 

반대로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는 곳은 188곳(70.1%)이나 됐다. 농협생명,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바이오로직스, 이마트에브리데이, 신세계푸드, CJ씨푸드, CJ CGV, LS네트웍스,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현대리바트, SK하이닉스, GS리테일 등이 대표적이다.






배너




배너



[인터뷰]홍기문 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 대표 "금융권 IT기반 서비스 강화"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돈을 버는 것만큼 관리하는 것도 중요한 시대가 됐다. 통화정책에 따른 저금리 시대와 인플레이션, 저출산, 고령화시대가 도래하면서 재산을 얼마만큼 합리적으로 관리하느냐가 주요 관심사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다양한 자산관리상품을 찾고, 합리적이고 완벽한 자산관리를 위해 금융권의 자산관리 시스템에 의존하게 된다. 특화된 자산운용시스템을 바탕으로 유가증권업무 전문가 및 IT전문가를 주축으로 한 리딩컴퍼니로 발돋움하고 있는 ㈜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공동대표 홍기문 조동현)을 방문했다. 폭넓은 자산운용 실무경험 전문가들로 구성 2003년 설립된 (주)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이하 FDS)은 자산운용 업무전문가 및 IT전문가를 주축으로 금융기관 및 공공기관 중심의 증권수탁, 증권신탁,사무수탁 등의 금융솔루션 패키지를 개발, 판매하는 금융IT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FDS는 자산운용업계 실무경험전문가와 IT분야 기술전문가로 구성된 풍부한 인력리소스가 강점이다. 자산운용업계의 무한 경쟁체계 도래에 따른 경쟁력 있는 솔루션제공과 고객의 요구에 맞는 맞춤형 시스템 공급 및 컨설팅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국내 대부분의 은행, 증권사를 포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