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2 (토)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3.1℃
  • 연무서울 9.6℃
  • 연무대전 8.2℃
  • 연무대구 8.4℃
  • 연무울산 11.8℃
  • 연무광주 10.9℃
  • 연무부산 13.7℃
  • 구름많음고창 10.7℃
  • 연무제주 12.5℃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8.5℃
  • 구름조금금산 8.3℃
  • 흐림강진군 12.2℃
  • 구름많음경주시 11.5℃
  • 흐림거제 11.8℃
기상청 제공

[르포] 올해 마지막 서울 분양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

층간 소음 최소화 아파트…‘청약자격 테스트 존’ 마련
종로·강남 일대로 이동 편리해 높은 청약경쟁률 예상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대림산업은 지난 28일 서울 동대문구 용두5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 이날 한파특보가 내렸음에도 방문객들의 발걸음은 견본주택으로 꾸준히 이어졌다.

 

 

“소형 평형 아파트를 보러 왔는데 생각보다 작은 느낌이다. 레이아웃 때문인지 같은 평형인 현재 집보다 공간이 협소해 보인다. 주방에 집중 된 아파트 같다.”

 

현장에서 만난 30대 젊은 부부(동대문구 거주)의 전언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보통 아파트의 경우 40㎜로 적용되는 층간 차음재가 60㎜로 두껍게 적용됐고, 욕실 내 바닥의 상부로 배관이 지나가는 층상벽면배관 공법을 적용해 층간 소음을 줄이는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파트의 천정 높이는 2.4m로 일반아파트 대비 10cm를 높였고 등이 위치해 있는 부분을 더 높혀 확 트인 시아가 특징이다”고 강조했다.

 

 

견본주택은 이 단지의 공급 위치인 용두동 253번지 한쪽에 마련됐다. 이날 견본주택에는 전용 59㎡B, 74㎡, 84㎡B의 유니트 3개가 전시됐다.

 

전용 59㎡B 타입의 경우 기본 침실이 3개로 구성됐다. 이 침실 중 작은 방 두 곳이 붙어 있어 통합할 수 있는 ‘무상옵션’이 들어가 있다.

 

40대 초반의 부부는 “처음에 봤을 때 침실이 통합돼 있는 줄 모르고 넓은 공간에 이끌려 들어왔다”라며 “방을 나눠 쓰던 합체하던 가족 구성원에 맞춰 유연하게 무상옵션을 선택 할 수 있어 좋은 아이디어다”고 말했다. 이어 부부는 “하지만 방을 두 개로 나뉘어 사용하게 된다면 협소할 거 같은 느낌도 든다”고 덧붙였다.

 

전용 74㎡ 타입은 판상형 구조로 통풍이 원활하며 84㎡ 이상에 설치되는 개방형 발코니는 ‘3층 이상 홀수층’에만 적용된다.

 

이날 견본주택 한쪽에는 9·13 부동산 정책으로 지난 11일부터 개정된 청약제도가 익숙치 않은 사람들을 위해 ‘청약자격 테스트 존(ZONE)’이 마련됐다. 내방객들이 가상으로 청약자격과 가점을 체크해볼 수 있다.

 

 

이 단지는 지하 3층, 지상 18~27층, 8개 동 규모로 들어선다. 총 가구 수는 823가구로 이 중 전용면적 51~109㎡ 403가구가 일반 분양으로 공급된다.

 

전용면적별로는 ▲51㎡ 2가구 ▲59㎡ 158가구 ▲74㎡ 122가구 ▲84㎡ 104가구 ▲109㎡ 17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 84㎡ 이하 중소형 주택이 95%를 차지해 실수요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

 

전용면적별 분양가는 ▲51㎡ 4억9581만~5억2661만원 ▲59㎡ 6억4806만~7억2105만원 ▲74㎡ 7억5368만~8억2622만원 ▲84㎡ 7억9955만~8억6867만원 ▲109㎡ 8억3305만~9억3235만원 등이다. 3.3㎡당 평균분양가는 2600만원이다.

 

교통여건은 단지 인근 지하철역으로 1·2호선 신설동역과 2호선 상왕십리역이 있다. 종로 방향으로 통하는 신설동역 1호선까지는 도보로 10분대에 도달할 수 있다.

 

이 단지의 청약 일정은 내년 1월2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3일 당해 1순위, 4일 기타 1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당첨자 발표일은 11일, 정당계약 기간은 22~24일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데스크칼럼]국세청의 진정한 소통을 기대하며
“국민과 소통해야 한다.” 수년 전부터 귀에 못이 박힐 정도로 들어온 말입니다. ‘불통’ 논란이 끊이질 않았던 지난 정권 탓일까요? 적어도 국내에서만큼은 ‘소통’이 리더십의 가장 본질적 덕목으로 여겨질 정도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흔히 소통은 3단계로 구성된다고 합니다. 말하고 경청하는 수준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공감한 바를 ‘실행’에 옮겨야만 비로소 완성된다는 설명입니다. 대표적인 예가 미국의 프랭클린 루스벨트(Franklin Roosevelt) 대통령입니다. 리더십 전문가들에 따르면, 루스벨트 대통령은 자신이 추진하는 정책을 설명하고 설득하는 수준에서 그치지 않았다고 합니다. 자신의 논리에 설득되지 않는(반대한다는 의미이겠지요) 여론을 끊임없이 취합해 정책에 반영하려 노력했다고 합니다. 지나친 단순화와 비약으로 여겨질 수도 있겠지만, 헤겔의 변증법에 등장하는 ‘정반합(正反合)’의 형식적 구조를 소통의 과정에서 보여줬다고 여길 수도 있을 것입니다. 현 정부는 출범 전부터 지속적으로 소통을 강조했고 한동안 국민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의문을 표하는 이들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게다가 최근 세계의 변화속도는 이전 그 어
[인터뷰] '관우문예지' 탄생 산파, 정운기 관세사
나는 오늘도 삶의 가치를 실천하려 노력하면서 행복을 추구하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지금 내가 행복한 것은 아내 곁을 저 떠나지 않고 아내와 함께 살아있다는 것이다. 정운기 <행복은 삶의 가치를 실천하는 것이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2000년, 관세청에서 30여년간의 공직생활을 마치고 현재는 관세사로 제2의 삶을 살고 있는 정운기 전 김포세관장이 어느 날 부인과 양재천을 거닐다가 떠올라 쓴 수필 중 일부이다. 관세청은 1980년대부터 전·현직들의 문예 창작활동 진흥을 위해 매년 문예 전시회를 개최해왔다. 당시 세관 공무원으로 재직 중이던 정운기 관세사도 문예 전시회에 여럿 작품을 냈었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전시회는 사라졌고, 전·현직 관세공무원들이 모인 관세동우회에서도 아쉽다는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나왔다. 그러던 차에 문화와 예술에 소질이 많은 관세동우회원 몇몇이 ‘관우문예지'를 만들어보자며 지난해 3월 한자리에 모였다. 이후 준비위원회를 결성해 참석 가능한 인원을 조사하고 전·현직 관세공무원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원고를 모집하기 시작했다. 마치 이날을 기다렸다는 듯, 전직은 물론 현직에서도 원고를 보내왔다. 수필, 산문, 시,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