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8.0℃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3.4℃
  • 흐림광주 25.8℃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6.4℃
  • 제주 22.6℃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27.0℃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늘어나는 치매환자, 예방프로그램 등 조기에 진단하고 대처해야

(조세금융신문=고은선 기자) 치매는 여성이 남성보다 약 2배 가까이 더 많이 나타나며 연령별로는 85세 이상이 가장 많고 연령이 5년 줄어들수록 점차 비율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이처럼 치매는 개인의 문제로 여기기 어려울 정도로 사회적인 문제가 되었다. 이는 치매, 그 중에서도 대다수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가 퇴행성뇌질환에 해당하기 때문에 아직 밝혀지지 않은 뇌의 특성상 원인을 잡아내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거기다 진행도 서서히 이루어지면서 치매초기증상 발견도 매우 어려운 편이기에 그만큼 빠른 발견도 어려워지고 있다.

 

치매의 무서운 점은 조기에는 건망증 정도의 기억력감퇴 증상이 나타나다 이후 경도인지장애로 이어지고 경도인지장애가 되고 난 후에 지속적으로 상태가 악화되면 본격적으로 치매가 시작된다.

 

초기치매증상은 일상생활이 불편할지 언정 그래도 어느 정도 수행할 수 있다면 치매중기증상이나 치매말기증상에 이르게 된다면 정신행동증상이 같이 나타나게 되어 대처가 매우 까다로워진다. 치매초기에 발견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이유이다.

 

정신행동증상은 대개 우울증, 무감동, 불안, 망상, 의심, 환각, 초조, 배회, 공격적 행동, 반복행동, 수면장애, 거부, 저항, 뒤적거리기, 모아두기, 일몰증후군, 부적절한 성적 행동 등이 나타난다.

 

치매가 간병이 매우 까다로운 이유도 정신행동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인데 여기에 기억장애 등 치매로 인한 인지장애까지 나타나 환자의 삶의 질은 물론 가족이나 돌봄 제공자 등에게도 영향을 끼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게 된다. 개개인이 보이는 정신행동증상을 제대로 이해하고 대처해야 할 필요가 있는 이유이다.

 

대부분이 노인성치매로 나타나기 때문에 간병 역시 이에 초점이 맞춰진 경우가 많다. 대개 정신행동증상이 나타날 때 대처법이 많은데 증상이 사라지는 것을 기대하기 어렵다 보니 빈도나 강도를 줄이는 방향으로 이어지고 있다.

 

치매노인의 특성상 인지기능이 저하되어 있다 보니 사고 위험률도 매우 높기에 사고 위험 등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치매말기에서는 배회성이 보이는데 길을 잃고 헤매다 교통사고를 당하거나 실종되기도 한다. 치매에서 실종사고를 특히 주의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또한 치매건망증과의 구분도 필요하고 공격성이 나타나는 환자는 위협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기에 이러한 가능성을 낮춰야 한다. 또한 일부러 정신행동증상의 욕구를 풀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도 좋다.

 

[도움말 : 소올한의원 박주홍 원장]







배너


배너




[인터뷰]이혜경 관세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 "해외직구, 국민 눈높이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국내보다 싼 가격으로 손쉽게 외국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해외직구. 그 규모는 지난해 기준 3225만건으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관세청은 높아진 국민들의 해외직구 관심에 부응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민참여단’과 함께 현장진단에 나섰다. 최근 국민 50여 명을 이끌고 한달여 간의 국민참여단 활동을 마친 이혜경 관세청 통관지원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을 만났다. 국민참여단, 직구 통관 현장 직접 가보니… 국민참여단은 행정안전부가 지난해 처음 도입한 제도로, 국민들이 실제 서비스가 제공되는 현장을 방문하고 심화토론을 거쳐 조직진단을 해 보는 것이다. 올해 관세청을 비롯한 19개 부처가 자체적으로 진단 주제를 정했는데, 주로 대규모 인력 충원이나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이다. 이혜경 관세행정관은 2017년 12월 인천본부세관 특송통관국에서 처음 업무를 시작했다. 올해 1월부터는 본청 통관지원국으로 파견 나와 있는데, 처음 맡은 임무가 바로 ‘국민참여단’ 활동 기획이었다. “인천세관에 있을 때는 직접 현장에 나가 일했었고, 본청에 와서 처음 기획 업무를 맡았어요. 두달 간 열심히 준비했죠. 국민참여단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