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흐림동두천 26.8℃
  • 흐림강릉 27.0℃
  • 흐림서울 28.2℃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6.5℃
  • 흐림울산 23.1℃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5.5℃
  • 제주 21.4℃
  • 흐림강화 25.6℃
  • 흐림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7.4℃
  • 흐림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한관종 치료시 고려할점

(조세금융신문=고은선 기자) 눈밑이나 눈가의 피부가 오돌토돌하게 튀어 오르는 한관종은 피부 밑 땀샘의 분비관이 증식해서 생기는 종양의 일종이다. 초기에는 2-4 mm 정도의 흰색이나 살색의 돌기가 돋아나는 양상으로 주로 눈밑이나 눈가의 피부에서 시작하게 된다.

 

특별히 아프거나 가려운 것은 아니지만 얼굴 정면에 살점이 튀어 나와 있어 여간 신경이 쓰이는 것이 아니다. 경우에 따라 갈색으로 착색되거나 이마와 볼, 관자놀이까지 광범위하게 번지기도 한다.

 

한관종은 피부 깊은 곳에 자리잡은 종양성 병변이라 생각보다 치료가 간단치 않다. 기존의 레이저 치료 방법으로는 닿기가 어려운 깊은 곳이기도 하고, 치료 후 흉터에 대한 고려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기술의 발전과 시술 노하우가 쌓이면서 한관종 치료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 

 

압구정 힐스피부과 박은상 원장(사진)은 “한관종은 치료가 안된다는 인식 때문에 지레 치료를 포기하고 있다가 치료 시기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크기가 커지고 융합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치료 방법은 레이저나 고주파 니들 치료가 많이 사용되지만 개인마다 한관종 병변의 두께와 융합정도, 피부 타입이 다른 만큼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치료가 필요하다.

 

단순히 레이저 종류 자체보다는 치료 방법과 노하우에 따라 통증 및 치료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원장은 “한관종은 피부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한관종의 뿌리 부분까지 제거하는 것이 치료의 핵심” 이라며, “만족스러운 치료를 위해서는 한관종 치료 경험과 노하우가 많은 병원에서 치료에 따르는 부작용과 관리법에 대해 충분한 상담 후에 진행하는 것이 좋다.” 고 전했다.

 







배너


배너




[인터뷰]이혜경 관세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 "해외직구, 국민 눈높이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국내보다 싼 가격으로 손쉽게 외국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해외직구. 그 규모는 지난해 기준 3225만건으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관세청은 높아진 국민들의 해외직구 관심에 부응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민참여단’과 함께 현장진단에 나섰다. 최근 국민 50여 명을 이끌고 한달여 간의 국민참여단 활동을 마친 이혜경 관세청 통관지원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을 만났다. 국민참여단, 직구 통관 현장 직접 가보니… 국민참여단은 행정안전부가 지난해 처음 도입한 제도로, 국민들이 실제 서비스가 제공되는 현장을 방문하고 심화토론을 거쳐 조직진단을 해 보는 것이다. 올해 관세청을 비롯한 19개 부처가 자체적으로 진단 주제를 정했는데, 주로 대규모 인력 충원이나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이다. 이혜경 관세행정관은 2017년 12월 인천본부세관 특송통관국에서 처음 업무를 시작했다. 올해 1월부터는 본청 통관지원국으로 파견 나와 있는데, 처음 맡은 임무가 바로 ‘국민참여단’ 활동 기획이었다. “인천세관에 있을 때는 직접 현장에 나가 일했었고, 본청에 와서 처음 기획 업무를 맡았어요. 두달 간 열심히 준비했죠. 국민참여단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