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흐림동두천 26.9℃
  • 흐림강릉 25.8℃
  • 서울 27.3℃
  • 대전 22.5℃
  • 대구 18.5℃
  • 천둥번개울산 20.0℃
  • 광주 19.9℃
  • 부산 21.0℃
  • 흐림고창 21.1℃
  • 제주 22.0℃
  • 흐림강화 25.7℃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9.6℃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한관종 치료시 고려할점

(조세금융신문=고은선 기자) 눈밑이나 눈가의 피부가 오돌토돌하게 튀어 오르는 한관종은 피부 밑 땀샘의 분비관이 증식해서 생기는 종양의 일종이다. 초기에는 2-4 mm 정도의 흰색이나 살색의 돌기가 돋아나는 양상으로 주로 눈밑이나 눈가의 피부에서 시작하게 된다.

 

특별히 아프거나 가려운 것은 아니지만 얼굴 정면에 살점이 튀어 나와 있어 여간 신경이 쓰이는 것이 아니다. 경우에 따라 갈색으로 착색되거나 이마와 볼, 관자놀이까지 광범위하게 번지기도 한다.

 

한관종은 피부 깊은 곳에 자리잡은 종양성 병변이라 생각보다 치료가 간단치 않다. 기존의 레이저 치료 방법으로는 닿기가 어려운 깊은 곳이기도 하고, 치료 후 흉터에 대한 고려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기술의 발전과 시술 노하우가 쌓이면서 한관종 치료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 

 

압구정 힐스피부과 박은상 원장(사진)은 “한관종은 치료가 안된다는 인식 때문에 지레 치료를 포기하고 있다가 치료 시기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크기가 커지고 융합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치료 방법은 레이저나 고주파 니들 치료가 많이 사용되지만 개인마다 한관종 병변의 두께와 융합정도, 피부 타입이 다른 만큼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치료가 필요하다.

 

단순히 레이저 종류 자체보다는 치료 방법과 노하우에 따라 통증 및 치료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원장은 “한관종은 피부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한관종의 뿌리 부분까지 제거하는 것이 치료의 핵심” 이라며, “만족스러운 치료를 위해서는 한관종 치료 경험과 노하우가 많은 병원에서 치료에 따르는 부작용과 관리법에 대해 충분한 상담 후에 진행하는 것이 좋다.” 고 전했다.

 









배너




[데스크칼럼]주류업계 긴장시킨 ‘쌍벌제’, ‘毒’이 아닌 ‘藥’ 되길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우리 속담에 “독도 잘 쓰면 약이 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의사의 처방이 중요하단 예기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연구논문에 따르면, 육식 동물인 호랑이나 사자도 자신의 몸에 기생하는 기생충을 죽이기 위해 독이 있는 식물을 주기적으로 먹었다고 한다. 이러한 행동은 그들이 수백 년 동안 실패를 거듭하면서 터득한 동의보감과도 같은 귀한 지혜로 생각된다. 또한현재까지 건강하게종족을 번식시킬 수 있었던 것도이처럼 훌륭한 처방전이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국세청은 지난 6월 3일 주류시장의 불법 리베이트(판매장려금) 근절을 위해 '주류 거래질서 확립에 관한 명령 위임 고시'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입법 예고된 개정안은 오는 20일 까지 각계의 의견 수렴을 거친 후 다음 달 1일 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국세청 고시에는 '주류 거래와 관련해 형식 또는 명칭이나 명목 여하에 불구하고 금품 등을 제공하거나 받아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명확히 했다. 즉,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주류 제조·수입업자뿐만 아니라 이를 받아들이는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이번에 강력한 제재 수단인 일명 ‘쌍벌제’를 시행
[인터뷰]임종수 한국청년세무사회장 “타오르는 불꽃 혼으로 영원하라, 강한 청년 세무사여!”
대담_이지한 | 콘텐츠사업국장 lovetow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한국청년세무사회가 지난 4월 18일 오후 제3차 정기총회를 열고 2대 회장으로 임종수 세무사를 선임했다. 임종수 회장은 이주성 초대 회장과 함께 청년세무사회 부회장으로 지난 2017년부터 2년째 활동해 왔다. 한국세무사회 감리이사도 함께 맡고 있는 임종수 신임회장은 대현세무법인 대표 세무사다. 임 회장은 총회에서 취임 소감을 통해 “청년은 새로움과 신문명의 건설을 의미하며 기성세대와 그 가치관으로부터 단절하는 것이 청년의 중요한 기준”이라고 역설했다. “세무사가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생각을 바꿔 새로운 수익을 창출해야 하며 기장하고 세무조정 하는 세무사 업무영역에 연연하지 말고 새로운 서비스 시장에도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청년세무사회는 2016년 창립준비위원회 발족을 시작으로 2017년 4월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닻을 올렸다. 하지만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각 지방세무사회에 청년위원회가 있는데 청년세무사회가 왜 필요하냐는 의문도 제기됐고, 세무사회 회직을 노린 정치적 이유로 새로운 조직을 만든